경제

뉴시스

카카오, 코스피200편입에 수장 교체..주가 향방은

이승주 입력 2021. 11. 26. 08:00 수정 2021. 12. 04. 19:23

기사 도구 모음

앞서 빅테크(대형기술기업) 규제로 급락했던 카카오페이가 코스피200에 조기 편입하면서 그룹사와 함께 반등하고 있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현대중공업, 메리츠금융지주 등과 국내 증시 대표지수인 코스피200에 새로 편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패시브 자금유입될까 강세
공동대표 변경에 기대도
내년 카카오엔터 상장 예정 등

[서울=뉴시스]카카오 류영준(왼쪽)-여민수 공동대표 내정자. (사진=카카오 제공)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앞서 빅테크(대형기술기업) 규제로 급락했던 카카오페이가 코스피200에 조기 편입하면서 그룹사와 함께 반등하고 있다. 카카오와 함께 수장도 교체한 만큼 기대감에 이전 주가를 회복할 지 주목된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는 2.81% 오른 12만8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코스피 시총 상위권 종목 대다수가 하락한 것을 고려하면 강세를 보였다.

이날 카카오와 함께 카카오그룹 종목들도 올랐다. 카카오뱅크(4.95%), 카카오게임즈(4.98%), 카카오페이(18.31%)도 큰폭 동반 상승했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현대중공업, 메리츠금융지주 등과 국내 증시 대표지수인 코스피200에 새로 편입됐다. 카카오페이는 신규특례요건을 충족해 정기변경일(12월10일)에 롯데하이마트 대신 들어가게 된다. 이에 따라 ETF(상장지수펀드), 인덱스펀드 등 패시브 자금이 유입될 것이란 기대감에 강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왼쪽에서 여섯 번째)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카카오페이 유가증권시장 신규상장 기념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카카오페이의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을 마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영훈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보, 안상환 한국IR협의회 회장, 정형진 골드만삭스 서울지점 한국대표,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류영준 대표이사, 김주원 카카오 부회장,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 박태진 JP모간증권 한국총괄대표, 정우용 한국상장회사협의회 정책부회장. (공동취재사진) 2021.11.03. photo@newsis.com

동시에 카카오와 카카오페이 수장이 교체됐다. 카카오는 전날 이사회를 열고 여민수 현 카카오 대표이사와 류영준 현 카카오페이 대표이사를 공동대표로 내정했다. 두 내정자는 오는 3월 예정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조 대표 후임으로 내정된 류 대표는 지난 2011년 카카오에 개발자로 입사해 보이스톡 개발을 주도했고, 국내 최초 간편결제 서비스인 카카오페이를 성공시키며 국내에 생소했던 테크핀 산업이 영역을 넓히는 데 중요한 이정표를 세운 것으로 평가받는다.

류 대표는 2017년 1월부터 독립법인 카카오페이 대표이사로서 카카오페이 IPO(기업공개)를 이끌고 온오프라인 결제, 송금, 멤버십, 청구서 등에 이르기까지 기존 불편함을 해소하는 혁신적인 생활 금융 서비스로 '지갑 없는 사회' 실현을 가시화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 같은 변화가 앞서 빅테크 규제에 주가 급락세를 겪었던 카카오 그룹주가 국내 증시에서 이전 위상을 뛰어넘는 계기가 될 지 주목된다. 카카오는 23일까지 11일 거래일 간 27.61% 떨어지면서 주주들에게 충격을 안겨줬다.

급락세를 겪던 카카오는 지난달 5일 11만500원까지 하락했다. 국회 국정감사가 끝난 뒤 소폭 반등세를 보이며 현재는 12만8000원대까지 회복한 상태다.

내년 카카오엔터의 상장도 예정된 만큼 이 기세를 발판삼아 빅테크 규제 이전 수준을 회복할 지 주목된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내년에도 광고와 신사업, 콘텐츠가 고성장을 견인하며 조 단위의 영업이익을 달성할 전망"이라며 "매출 고성장은 톡비즈와 신사업이 이끄는 플랫폼이 전년 대비 35.7% 성장하고 웹툰가 드라마, 엔터가 이끄는 콘텐츠가 20.4% 성장하는 등 고르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카카오엔터에 대해 "내년 상반기에 예비심사청구에 돌입하고 하반기에 상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글로벌 웹툰 사업에서 과점적 지위를 갖추고 연간 10~12편을 제작하는 드라마와 영화 스튜디오로서 가치, 연간 400만장 이상의 음반판매량을 갖춘 K-POP 기획사란 점을 부각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