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정영학 "유동규 뇌물 폭로하겠다며 정재창이 120억 뜯어가"

양은경 기자 입력 2021. 11. 26. 08:58 수정 2021. 11. 26. 09: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중앙지검 '공갈' 사건 배당받아 수사
검찰 청사 출입문에 비친 검찰 로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최근 불구속 기소된 정영학 회계사가 동업자였던 정재창씨로부터 공갈·협박을 당했다는 사건을 수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장동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은 정 회계사가 정씨로부터 공갈 및 협박을 받았다는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계사는 정씨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게 뇌물을 줬다는 사실을 폭로하겠다며 150억원을 요구해 120억원을 받아갔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 회계사는 2013년 남욱 변호사 및 정씨와 함께 개발사업 편의를 제공받을 목적으로 유씨에게 3억 5200만원을 건넸다. 검찰은 정 회계사 녹취록 및 조사 내용을 기반으로 유씨를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기소했지만 뇌물 공여자인 남 변호사와 정 회계사, 정씨 등에 대해서는 공소시효(7년)가 지나 기소하지 못했다.

유씨에게 뇌물을 건넨 후 대장동 사업에서 빠졌다가 2015년 다시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정씨는 대장동 개발 사업을 통해 정 회계사 등이 막대한 이익을 얻자 뇌물공여 사실을 언급하며 150억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정 회계사와 남 변호사가 각각 60억원씩 120억원을 모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의 소유 법인인 ‘봄이든’은 지난해 7월 정 회계사가 소유한 천화동인 5호를 상대로 약정금 30억원을 지급하라는 민사 소송을 내기도 했다. 이를 두고 당시 요구한 금액 150억원 중 못받은 30억원을 돌려받기 위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