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日, 대륙 진출 욕망" 이재명 쓴소리에 NHK "日에 혹독한 발언"

박병진 기자 입력 2021. 11. 26. 09:53 수정 2021. 11. 26. 10:16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주요 언론들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일본에 쓴소리를 쏟아낸 것을 일제히 대서특필했다.

26일 일본 최대 일간지로 보수 성향인 요미우리신문은 "여당후보 이씨, '적성국가' 일본에 '경계심 갖지 않을 수 없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후보가 "과거 대륙 진출의 욕망이 엿보였다. 최근에는 수출 규제에 의한 경제적인 공격을 시도했다. 우리는 경계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韓 여당후보, '적성국가' 일본에 '경계심 갖지 않을 수 없다"-요미우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외신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2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일본 주요 언론들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일본에 쓴소리를 쏟아낸 것을 일제히 대서특필했다.

26일 일본 최대 일간지로 보수 성향인 요미우리신문은 "여당후보 이씨, '적성국가' 일본에 '경계심 갖지 않을 수 없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후보가 "과거 대륙 진출의 욕망이 엿보였다. 최근에는 수출 규제에 의한 경제적인 공격을 시도했다. 우리는 경계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중도 성향의 마이니치신문은 "'일본이 식민지 반성 지키면 관계 구축' 한국 대선의 여당 후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후보가 "식민지 지배에 대한 통절한 반성과 사죄의 기조를 일본이 지켜나간다면 얼마든지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구축할 수 있다"고 밝힌 데 주목했다.

마이니치는 이 후보가 대일 강경파라는 지적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일본 국민을 사랑하고 존중한다. 한 면만 본 오해다"라고 설명했다고도 전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한국 대선 여당 후보가 회견 '일본이 먼저 사죄해야'"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후보가 한일 간 최대 현안인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의 일본식 표현) 문제 해결에 앞서 일본 측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산케이는 이 후보가 삼권분립에 의해 "한국 정부는 사법부에 간섭할 수 없다"며 "일본은 행정부의 요구에 따라 사법 결정 집행이 달라질 수 있는 나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삼권분립에 관한) 한일 간의 객관적 차이를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하면 배상 문제는 충분히 현실적인 방안을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진보 성향의 아사히신문은 '전 징용공과 전 위안부 등에게 사죄 요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후보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전 징용공이나 전 위안부 등에게 "잘못을 인정하고 보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특히 이 후보가 시장 시절 부동산 개발 사업을 둘러싼 비리 의혹으로 여론의 지지가 주춤하다고 덧붙였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한국 대선 여당 이 후보 회견 일본에 혹독한 발언 두드러져"라는 기사에서 이 후보가 "과거사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는 것 같지 않다"며 일본을 향해 강도 높은 언사를 쏟아냈다고 보도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 인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1.11.2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NHK는 특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전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 코라시아포럼에서 "마음을 열고 의사소통을 해야 한다. 신뢰감을 쌓으면 과거의 문제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한일 지도자 셔틀외교 채널 가동을 제안한 사실을 보도했다.

pb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