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국민 67.2% "종전선언 필요" 답변..단 전제는 '北 비핵화'

이지은 입력 2021. 11. 26. 09:54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 67.2%가 종전선언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혹은 국민 공감대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는 '4분기 국민 평화통일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67.2%가 '종전선언이 필요하다'고 답변했으며,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27.6%에 그쳤다고 26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국민의 67.2%가 종전선언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혹은 국민 공감대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는 '4분기 국민 평화통일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67.2%가 '종전선언이 필요하다'고 답변했으며,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27.6%에 그쳤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3분기 여론조사 결과 대비 '필요하다'는 인식이 0.6%포인트, '필요하지 않다'는 인식 역시 1.8%포인트 감소했다.

민주평통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진행된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0~21일 양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38.3%는 종전선언이 매우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어느 정도 필요하다'는 답변도 28.9%나 됐다. 반면 '전혀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11.5%, 별로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16.1%에 그쳤다.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한 과제로는 응답자의 38.2%가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선택했고, '국민적 공감대(28.6%)', '국제사회의

지지(13.9%)', '미국의 대북정책 변화(13.0%)'라는 답변이 그 뒤를 이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8.9%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전혀 18.9% +별로 30.0%)이라고 답했다.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한 비율도 48.7%(매우 17.2% + 어느 정도 31.5%)로 나타나 팽팽한 의견대립을 보였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과반인 53.9%(전혀 13.9% + 별로 40.0%)가 '불가능할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한편 4분기 우리 국민들이 인식하는 바람직한 한반도의 미래상은 '동서독처럼 통일된 상태'가 35.5%, '유럽연합처럼 경제교류협력이 자유로운 상태'가 35.2%, '미국과 캐나다처럼 좋은 이웃 상태'가 25.7% 순으로 조사됐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