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김총리 "남북 관계, 보건의료·산림협력부터 차근차근 풀어가야"

박혜연 기자 입력 2021. 11. 26. 10:00

기사 도구 모음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남북 관계를 두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극복하기 위한 보건의료협력, 남북의 국토를 함께 가꾸어 나가는 산림협력과 같이 서로에게 이익이 되고 누구도 반대할 수 없는 문제부터 차근차근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고성 소노캄델피노에서 열린 '2021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개막식에서 영상 축사를 통해 "단번에 한반도에 완전한 평화가 찾아오지는 않겠지만 남북이 함께해야 하고 할 수 있는 일들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남북 함께 할 수 있는 일 있다"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계속 진전시켜야"
김부겸 국무총리. 2021.11.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남북 관계를 두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극복하기 위한 보건의료협력, 남북의 국토를 함께 가꾸어 나가는 산림협력과 같이 서로에게 이익이 되고 누구도 반대할 수 없는 문제부터 차근차근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고성 소노캄델피노에서 열린 '2021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개막식에서 영상 축사를 통해 "단번에 한반도에 완전한 평화가 찾아오지는 않겠지만 남북이 함께해야 하고 할 수 있는 일들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가 급변하고 코로나19 위기로 남북교류 또한 교착 상태에 빠져있다"며 "국제사회의 지지를 기반으로 한반도 평화에 대한 온 국민의 열망이 모아졌던 '평화의 봄'으로부터 멀어진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다"고 걱정했다.

김 총리는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다시 힘을 내야 할 때"라며 "이러한 노력이 평화를 복원하는 작은 실마리가 되고 이 실마리들이 모여서 더 크고 넓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의 길을 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hy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