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김 총리 "남북, 보건의료·산림협력부터 차근차근 풀어나가야"

안채원 입력 2021. 11. 26. 10:00

기사 도구 모음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남북 관계에 대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보건의료협력, 남북의 국토를 함께 가꾸어 나가는 산림협력과 같이 서로에게 이익이 되고 누구도 반대할 수 없는 문제부터 차근차근 풀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가 급변하고, 코로나19 위기로 남북교류 또한 교착 상태에 빠져있다"며 "국제사회의 지지를 기반으로 한반도 평화에 대한 온 국민의 열망이 모아졌던 '평화의 봄'으로부터 멀어진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2021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개막식 영상 축사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남북 관계에 대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보건의료협력, 남북의 국토를 함께 가꾸어 나가는 산림협력과 같이 서로에게 이익이 되고 누구도 반대할 수 없는 문제부터 차근차근 풀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강원도 고성에서 진행된 '2021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개막식'의 영상 축사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러한 노력이 평화를 복원하는 작은 실마리가 되고, 이 실마리들이 모여서 더 크고 넓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의 길을 열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 총리는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가 급변하고, 코로나19 위기로 남북교류 또한 교착 상태에 빠져있다"며 "국제사회의 지지를 기반으로 한반도 평화에 대한 온 국민의 열망이 모아졌던 '평화의 봄'으로부터 멀어진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다시 힘을 내야 할 때"라며 "단번에 한반도에 완전한 평화가 찾아오지는 않겠지만 남북이 함께해야 하고, 할 수 있는 일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