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이준석, 김제동이 "저 싫어하죠?"라고 묻자..

박지혜 입력 2021. 11. 26. 10:00 수정 2021. 11. 26. 11:09

기사 도구 모음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의 대타 진행자로 나서 연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과 묘한 신경전을 벌인 방송인 김제동 씨가 26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만났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충분히 평가할 만한 시각이다. 김제동 씨 놓고 비유하자면, 김 씨가 방송 진행해도 잘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 있고, 못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 정치 성향에 따라 갈리기도 한다"며 "김제동 씨는 이런 평가에 익숙하시죠?"라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의 대타 진행자로 나서 연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과 묘한 신경전을 벌인 방송인 김제동 씨가 26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만났다.

김 씨의 이 대표 인터뷰 분위기는 대체로 화기애애했다.

그러다 김 씨는 당내 청년 인사 사이에서 이준석·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김한길 새시대위원장 등으로 꾸려진 윤석열 선거대책위원회의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는 보도를 언급했다. ‘신선하지 못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충분히 평가할 만한 시각이다. 김제동 씨 놓고 비유하자면, 김 씨가 방송 진행해도 잘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 있고, 못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 정치 성향에 따라 갈리기도 한다”며 “김제동 씨는 이런 평가에 익숙하시죠?”라고 물었다.

그러자 김 씨는 “저 싫어하죠?”라며 웃었다.

이 대표는 “나는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맨날 댓글 보면 욕하는 사람 있다. 그런데 그게 국민의 사랑을 받고 사는 방송인과 정치인의 숙명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김 씨는 “또 이렇게 위로를 받는다”며 “고맙다”고 인사했다.

방송인 김제동(왼쪽),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 유튜브 방송 캡처)
이 대표와의 인터뷰를 마치며 김 씨는 “어떤 프로그램에 나가서 ‘다음에 또 보자’고 그랬더니 ‘싫어요. 안 나올 거에요’ 그랬다는데, 어떤가? 우리 프로그램은?”이라고 물었다.

이 대표는 “김제동 씨 다시 이거 진행할 건가?”라고 되물었고, 김 씨는 “아니다. 그러니까 이건 제가 말할 수 있다. 싫어요. 안 볼 거에요”라며 웃었다.

김 씨는 또 “보고 싶어도 못 본다. 사실 ‘좋아요’, ‘보고 싶어요’라고 해도 보고 싶은데 못 보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8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진행자 김 씨가 “앞으로 자주 모셔야 할 것 같은데”라고 말하자, “안 나올 거에요”라는 말을 반복했다.

그동안 친여 성향을 보인 김어준 씨가 재차 “자주 모셔야 할 것 같은데, 여러 언론을 이제 평균적으로 출연하니까 한 2주에 한 번 정도는 모시고 싶다”고 요청했음에도, 이 대표는 “전 싫어요”라며 미소 지었다.

그동안 뚜렷한 정치 성향을 보인 김제동 씨는 야당 의원들로부터 ‘좌편향 인사’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김 씨는 지난 24일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김경진 전 의원과도 윤 후보의 전두환 씨 조문 관련 발언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김 전 의원은 윤석열 대선 경선 캠프 대외협력특보를 지냈다.

그 다음 날인 25일 출연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인터뷰 말미에 “김제동 선생님은 동의하지 않겠지만 정권교체는 꼭 이뤄져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씨가 “제가 동의하는지 안 하는지 어떻게 하는가?”라고 묻자, 김 최고위원은 “나중에 (대통령 선거 때) 표 찍어서 한 번 보내달라”고 했다.

그러자 김 씨는 “그건 비밀선거의 원칙에 위배된다”고 했고, 김 최고위원은 “그러니까 몰래 (보내달라). 그러면 우리 둘만 보고 술 한 잔 사겠다”며 웃었다.

박지혜 (nonam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