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김기현 "고발사주 수사, 야권 대선주자 옭아매기 위해 계획한 덫"

입력 2021. 11. 26. 10:13

기사 도구 모음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검찰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한 것을 두고 "야권 대선주자를 옭아매기 위해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덫의 퍼즐이 맞춰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공수처는 벌써 4번째 야당 후보를 입건하고, 야당 의원들의 사무실 집을 압수수색하면서도 박지원 국정원장과 공익제보자와 관련한 제보사주 의혹에 대해선 전혀 수사 의지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수처 경거망동, 엄중한 책임 추궁 따를 것"
"민주당, 대장동 특검 말로만 운운..행동나서야"
"文대통령, 마지막까지 친정권인사 알박기"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검찰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한 것을 두고 "야권 대선주자를 옭아매기 위해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덫의 퍼즐이 맞춰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공수처는 벌써 4번째 야당 후보를 입건하고, 야당 의원들의 사무실 집을 압수수색하면서도 박지원 국정원장과 공익제보자와 관련한 제보사주 의혹에 대해선 전혀 수사 의지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상황이 이런데도 공수처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고발하겠다는 것은 어떻게든 꺼진 불씨를 다시 지펴 대선까지 끌고 가겠다는 불순한 의도"라며 "공수처에 경고한다. 위법을 일삼는 경거망동에 대해 엄중한 책임 추궁이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선대위 쇄신에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해 "악어의 눈물에 국민은 절대 속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특히 "이재명은 눈물의 반성쇼를 하지만 민주당의 꼰대, 수구, 기득권 본질은 결코 안변했다는 걸 안다"며 "쇄신하고자 한다면 공익제보 사건과 달리 실체가 너무도 분명한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특검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말로만 특검을 운운하고 행동은 나서지 않고 뒤로 숨어 꽁무니를 빼고 있다"고 질타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김의철 KBS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를 강행하고 있는 청와대를 향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자질·능력이 국민 기준에 한참 미달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보내 달라는 요청을 했다"며 "임기 마지막까지 친여권 인사 알박기를 강행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 후보자는 SNS에 야권 유력 대권 주자를 비판하는 등 정치적 편향성을 드러내고 정권 홍위병을 자처한 인물"이라며 "이런 사람이 더 큰 권력을 가지면 KBS의 정권 예속화, 불공정 편파방송은 그 정도가 훨씬 심각해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KBS는 문 대통령 생일에 맞춰 달님에 바치는 노래를 연주하고 녹취록을 조작하는 검언유착 오보도 내보냈고 강원 대형 산불 발생 때 늑장 대응하는 등 문재인 정권 동안 저지른 사건·사고는 일일이 나열하기도 어려운 정도"라며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KBS는 국민 신뢰를 다시는 회복할 수 없는 사태에 빠질 것"이라고 했다.

munjae@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