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45% "李 국토보유세 찬성"< 57.4% "尹 종부세 개편 찬성"[KSOI]

입력 2021. 11. 26. 10:3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새로운 세금 거부감..홍보부족 등 이해도 낮아"
"종부세 개편은 감세에 대한 기대감 작용 추정"
다자대결선 尹 42.0% 주춤..李 39.8% '초접전'
20대 尹 40.4%, 2배 격차..30대 李 40.2% 10%p 높아
청년문제 잘해결할 후보? 李 39.2%>尹 35.4%
[헤럴드DB]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각각의 부동산정책에 대해 유권자들에게 찬반을 물은 결과, 모두 찬성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찬성 비율은 윤 후보쪽이 더 높았다.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에서는 이 후보와 윤 후보가 초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달 전인 헤럴드경제-한국사회연구소(KSOI)의 10월 여론조사와 비교하면 이 후보와 윤 후보 모두 크게 상승한 것으로, 대선 본선국면에 접어들면서 여야 지지층 결집 현상이 뚜렷해진 것으로 해석된다. 최근의 다른 여론조사까지 감안하면 윤 후보의 지지율은 주춤한 반면, 이 후보는 상승하는 흐름으로, 두 후보간 격차도 줄어드는 추세다.

헤럴드경제가 여론조사기관 KSOI에 의뢰해 지난 23~24일 전국 18세 이상 1005명을 대상으로 ‘국토보유세 신설과 개발이익 환수법을 통한 부동산 불로소득의 국민환원을 주장하는 이 후보의 정책’에 대해 찬반을 물은 결과 찬성 45.0%, 반대 43.7%였다. 11.3%는 ‘잘 모르겠다’고 했다. ‘종합부동산세의 재산세 통합이나 1주택자 면제 등을 포함한 부동산 세제 전면 재검토 및 완화를 주장하는 윤 후보의 정책’에 대한 찬반은 각각 57.4%와 34.4%로 집계됐다. 8.2%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오차범위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KSOI 홈페이지 참조)

KSOI 홈페이지

이 후보의 부동산정책의 경우 찬성 의견은 광주·전라(64.7%), 인천·경기(47.8%), 40대(57.9%)와 50대(57.1%)에서, 반대 의견은 대구·경북(55.3%), 서울(49.0%), 만18~29세(57.5%), 60대 이상(47.3%)에서 높았다.

윤 후보의 부동산정책에 찬성 의견은 부산·울산·경남(66.1%), 대구·경북(71.2%), 서울(58.5%), 60세 이상(69.6%), 만18~29세(64.7%)에서, 반대한다는 의견은 광주·전라(49.8%)와 40대(50.9%)에서 높았다.

윤 후보 정책에 대한 찬성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이유에 대해서 이강윤 KSOI 소장은 “일단 이 후보의 국토보유세에 대한 홍보가 부족해 국민들의 정책 이해도가 낮은 상태인데다 신규 세목을 만드는 것에 대한 막연한 거부감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종부세 개편에 대해 찬성 의견이 더 많은 것은 감세에 대한 기대감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재산세 등 각종 세금을 낮추지 않을까하는 기대감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KSOI 홈페이지

4자 가상대결을 전제로한 차기 대선 지지도는 윤 후보 42.0%, 이 후보 39.8%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4.4%, 심상정 정의당 후보 3.2% 등이 뒤를 이었다. 한 달 전 같은 조사와 비교하면 윤 후보는 10.5%포인트, 이 후보는 5.9%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지역별로 윤 후보는 대구·경북(58.7%) 부산·울산·경남(46.6%), 서울(45.7%) 등에서 높았고, 이 후보는 광주·전라(67.5%), 인천·경기(44.7%)에서 우위를 보였다.

연령별로 보면 20대와 30대에서 큰 차이를 보인 것이 특징이다. 20대 40.4%가 윤 후보를 지지해 이 후보(20.9%)를 2배 가량 앞섰다. 반면 30대 40.2%가 이 후보를 선택하면서, 윤 후보(30.7%)보다 9.5%포인트 높았다.

이 소장은 “‘윤석열 대세론’이 형성될 수 있다는 위기감으로 민주당 지지층 결집 현상이 일어난 것으로 관측된다”며 “아울러 국민의힘에서 선대위 구성을 둘러싼 잡음이 길어지면서 국민들의 피로도가 늘어난 것이 적지 않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KSOI 홈페이지

내년 대선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청년들의 문제를 더 잘 해결할 수 있는 후보로 이 후보가 39.2%의 선택을 받아, 오차범위 내에서 윤 후보(35.4%)를 앞섰다. 20대 29.2%가 윤 후보를, 30대 40.7%가 이 후보를 꼽으면서 20대와 30대 의견은 또 갈렸다.

▶헤럴드경제-KSOI 대선 여론조사 개요

*조사방법-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ARS)조사

*모집단-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표본수-전국 1005명(조사는 1005명 완료했으나 1000명으로 가중치 주어 산출)

*피조사자 선정방법-무선 ARS 자동응답 조사(무선 100%), 무선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활용

*표본오차-95% 신뢰수준에서 ± 3.1%p

*응답률-7.8%

*가중값 산출 및 적용-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 부여(셀가중), 2021년 10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조사기간-11월 23~24일(2일간)

mkkang@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