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진중권 "이재명 굽신거리기만..뭘 사과하겠단 건지 모르겠다"

김가연 기자 입력 2021. 11. 26. 10:47 수정 2021. 11. 26. 11: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조선DB,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민주당이 왜 국민의 신뢰를 잃었는지 제 자신부터 먼저 돌아보겠다”고 한 데 이어 사죄의 큰절을 올리는 등 국민에게 거듭 사과했다. 이와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민주당이 뭘 잘못했다는 건지 잘 모르겠다. 사과는 하는데 뭘 사과하겠다는 건지 잘 모르겠다”며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5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구체적인 사과 내용 같은 것들이 없이 굉장히 추상적으로 그냥 사과만 하는 형식으로 넘어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연신 굽신굽신 하는데 국민들이 지금 뭐랄까, 황당하다. ‘뭘 잘못했다는 거지, 도대체?’(라고 받아들일 수 있다)”며 “(사과를 하면서도) 그동안 입법 독재를 이용해 마구마구 법을 통과시킨다든지 민주당이 잘못했던 것들은 앞으로 더 강하게 하겠다고 얘기를 하니까, 듣는 사람은 굉장히 혼란스럽다”라고 했다.

이어 “임대차3법 같은 경우도 그런 식으로 민생 법안이다. 그냥 마구 통과시켰다가 결국에는 이 사달이 난 것 아닌가. 나머지 법안들도 그런 부분들이 있어 보인다. 이런 것들을 갖다 그냥 슬로건으로 내걸고 탁 통과시키고 ‘강성 지지층한테 우리는 개혁합니다’라고 메시지를 던지는 모습이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은 “입법 독재라고 표현하는 것보다는 조금 더 정확하게는 정치적 사안들의 법안보다는 민생 법안에 대해 우리가 책임지지 못한 모습에 대해 반성하고 사과했다고 보시면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말씀대로 이 반성해야 될 것들이 실제로 하나둘씩 나타나고 또 그걸 하나하나씩 보여주는 게 앞으로 캠페인의 한 측면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은 날렵한 도전자의 모습으로 국민 지지 속에 5년 전 대선승리를 거머쥐었고 지선과 총선을 휩쓸었지만, 이제는 고인물 심지어 게으른 기득권이 되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며 “국민들께서는 ‘민주당이 변해야 한다’고 끊임없이 말씀하셨지만, 요구에 부응하려는 우리의 노력은 너무 부족했고 더뎠다. 당의 변방에서 정치를 해왔던 저이지만, 당의 대선후보로서 그 책임을 피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는 “왜 국민의 신뢰를 잃었는지, 제 자신부터 먼저 돌아본다. 욕설 등 구설수에, 해명보다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가 먼저여야 했다. 대장동 의혹도 부당이득에 대한 국민의 허탈한 마음을 읽는 데에 부족했다”며 “저의 부족함이 많은 분들을 아프게 해드렸다. 죄송하다.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지난 24일에는 과거 조카의 스토킹 살인사건을 변호하며 ‘심신미약’을 주장해 변론을 폈던 것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이 후보는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 회피가 쉽지 않았다”며 “그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때 가까웠던 사이라는 것은 책임가중사유이지 책임감경사유는 아니다. 여성과 사회적 약자, 나아가 모든 국민이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민주당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큰절을 올렸다. 이 후보는 “지금까지 우리의 민첩하지 못함, 국민의 아픈 마음을 더 예민하고 신속하게 책임지지 못한 점에 대해 제가 다시 한번 사과드리도록 하겠다”며 “깊이 성찰하고 반성하고, 앞으로는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변화되고 혁신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는 의미로 사죄의 절을 한번 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