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김병준 "더이상 선대위 지체 안 된다".. 김종인 거취엔 말아껴

서진욱 기자, 하수민 기자 입력 2021. 11. 26. 11:06

기사 도구 모음

김병준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상임위원장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거취에 말을 아끼면서도 본격적인 선대위 운영을 지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총괄상임위원장을 비워두고 선대위를 출범하냐'는 질문을 받고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12월 초로 잡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국민의힘 선대위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김병준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상임위원장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거취에 말을 아끼면서도 본격적인 선대위 운영을 지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총괄상임위원장을 비워두고 선대위를 출범하냐'는 질문을 받고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12월 초로 잡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기자회견은 윤석열 후보와 면담 직후 이뤄졌다.

그러면서 "총괄위원장 문제로 지체가 된 부분이 없지 않다. 더이상 모시고 안 모시고 관계없이 그냥 선대위가 있을 수 없는 상황이다. 온 국민이 이해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의 거취에는 "총괄위원장을 맡고 안 맡고 하는 건 제가 이야기드릴 입장은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이 자신의 역할 조정을 요구하지 않았나는 질문에는 "상임선대위원장 직무가 뭔지 주문받은 적이 없다. 저를 아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사실 수직적으로 일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그때 상황에 봐서 각 분야의 의사결정, 자율적인 움직임을 존중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대선도 뛰어봤고 국정 중심에 서있기도 했고 당을 운영해보기도 했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제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선대위에 쏟아부을 것"이라며 선대위 구성 갈등에 따른 상임위원장 사퇴설을 공개적으로 부인했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하수민 기자 breathe_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