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노컷뉴스

[영상]이재명 메시지에.."국교 끊어라" 日반응 싸늘[이슈시개]

CBS노컷뉴스 송정훈 기자 입력 2021. 11. 26. 11:42

기사 도구 모음

핵심요약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일제 징용 노동자에 대한 일본의 진지한 사과를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일본 국민들의 반응이 싸늘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일제 징용 노동자에 대한 일본의 진지한 사과를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일본 국민들의 반응이 싸늘하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도 이날 '한국 대선 여당 후보 회견 "일본이 먼저 사과를"'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하며 이 후보가 일제 징용 노동자 문제 해결을 위해 일본 측의 진지한 사과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핵심요약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일제 징용 노동자에 대한 일본의 진지한 사과를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일본 국민들의 반응이 싸늘합니다. 26일 일본의 주요 일간지들은 일제히 이 후보의 외신기자클럽 초청토론회 소식을 주요뉴스로 다뤘습니다. 뉴스를 접한 한 일본 누리꾼은 "근대화 부흥에 돈을 들여줬는데 반성할 필요는 전혀 없다. 빨리 국교를 끊어라"며 강경한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외신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일제 징용 노동자에 대한 일본의 진지한 사과를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일본 국민들의 반응이 싸늘하다.

26일 일본의 주요 일간지들은 일제히 이 후보의 외신기자클럽 초청토론회 소식을 주요뉴스로 다뤘다.

보수 성향의 일본 최대 일간지 요미우리신문은 "여당 후보·이씨, '적성국가' 일본에 '경계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한국 대선"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후보의 "과거 대륙 진출의 욕망이 엿보였다", "최근 수출 규제로 경제적 공격을 시도했다"는 등 발언을 조명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도 이날 '한국 대선 여당 후보 회견 "일본이 먼저 사과를"'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하며 이 후보가 일제 징용 노동자 문제 해결을 위해 일본 측의 진지한 사과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전했다.

중도 성향의 마이니치신문은 "'일본이 식민지 반성 지키면 관계구축' 한국 대선 여당후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후보가 "식민지 지배에 대한 통절한 반성과 사과의 기조를 지켜가면 얼마든지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쌓을 수 있다"고 발언한 것을 보도했다.

야후재팬 캡처

야후재팬과 콘텐츠 제휴가 돼 있는 마이니치신문의 이 후보 관련 기사는 26일 오전 야후포털의 국제섹션에서 가장 많이 본 기사다. 기사엔 17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기사를 접한 일본인 대부분이 이 후보에 대한 반감을 가지고 있었다.

한 일본 누리꾼은 이 후보의 통절한 반성과 사과의 기조를 어어가라는 발언에 대해 "격하게 거절한다"며 "이전 한일합의 이행은 어떻게 했나. 좋은 말만 하지마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 댓글은 1만4천건이나 추천을 받으며 댓글창 최상단에 표시되고 있다.

일부는 국교를 끊어야 한다는 강경한 발언을 쏟아냈다. 위 댓글에 이어 두 번째로 추천을 많이 받은 댓글에선 "이 **은 일본이 한국과 관계 맺기를 바라는 것 같다. 그러나 한국과 인연을 끊고 싶어 하는 일본인이 대다수"라며 "한국과의 국교 단절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실시하면 어김없이 통과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댓글도 1만 1천건이 넘는 추천을 받았다.

또 다른 누리꾼도 "부디 그대로 자세를 유지해 대통령이 되어달라. 일본은 절대 양보하지 않으니 그 기세로 국교단절까지 가달라. 일본 국민으로서는 매우 고맙다"고 비꼬았다.


왜곡된 역사관을 가지고 있는 댓글들도 다수 보였다. 한 일본 누리꾼은  "별로 반성할 것도 없다. 근대화 부흥에 돈을 들여 줬는데 반성할 필요는 전혀없다. 빨리 국교를 끊어라"고 거들었다. 또 다른 누리꾼도 "반성할 생각이 없다. 반성할 일이 없기 때문"이라며 "유일한 반성이라면 병합해 한반도를 근대화 시켜버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타깝게도 1700여 개의 기사 댓글 중 한국의 입장을 이해하는 댓글은 찾을 수 없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일제 징용 노동자 배상과 관련해 "한국 피해자들의 주된 입장은 돈을 받는다는 것은 다음 문제고, 사과를 받아야겠다는 것"이라며 "서로 객관적 상황이 다름을 인정하고 그 위에서 진지하게 사과를 하면 마지막 남은 배상 문제는 충분히 현실적인 방안을 얼마든지 찾아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 송정훈 기자 yeswalk@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