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정부 "병상확보 행정명령 추가 발령할 수도"

구무서 입력 2021. 11. 26. 11:45

기사 도구 모음

정부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 확보 행정명령을 추가로 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에 확보된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 1135개 가운데 826개가 사용 중으로 가동률은 72.8%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중환자 전담병원 가동률 72.8%…수도권 84.5%
"수도권 106개 중환자실 가용 상태…인력 부족"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이 지난달 2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0.22.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정부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 확보 행정명령을 추가로 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혹시라도 만약에 필요하게 되면 또 다른 행정명령을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에 확보된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 1135개 가운데 826개가 사용 중으로 가동률은 72.8%다. 309개(27.2%)만 남았다.

유행이 집중된 수도권 내 중환자 병상 695개 가운데 587개에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해 가동률은 84.5%다. 전날 같은 시간대 83.9%보다 0.6%포인트 올랐다.

수도권에서 하루 이상 병상 배정을 기다리는 확진자는 총 1310명에 달한다.

이 제1통제관은 "지금 수도권에 106개 (중환자실) 정도가 가용 상태인데 100% 못 돌리고 있는 건 의료 인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현재 있는 병상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안을 우선 강구할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26일)도 공보의(공중보건의)들 중에서 내과와 마취과 등 상종(상급종합병원)에서 꼭 필요한 인력들을 50명을 차출해서 22개 병원에 배치했다"며 "현 상태에서는 가동률을 높이는 것이 최선의 방책"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12월부터 현재까지 총 여섯 차례에 걸쳐 병상확보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