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골대사학회 "골다공증 치료환경 개선" 대선공약 촉구

백영미 입력 2021. 11. 26. 11:45

기사 도구 모음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대한골대사학회가 초고령사회에 대비한 골다공증 치료 환경 개선을 대선공약으로 수립해 주요 정책으로 추진해 줄 것을 국회에 요청했다.

대한골대사학회는 지난 25일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실을 방문해 골다공증 첨단약제의 지속적인 치료 보장, 골다공증 질환 인식 개선 등 우리나라 노인 골절 예방을 위한 3대 과제와 6개 실천방안이 담긴 정책 제안서를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에 ‘정책제안서’ 전달
"골다공증 치료 환경 개선 대선공약 기대”

[서울=뉴시스]대한골대사학회는 지난 25일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실을 방문해 골다공증 첨단약제의 지속적인 치료 보장, 골다공증 질환 인식 개선 등 우리나라 노인 골절 예방을 위한 3대 과제와 6개 실천방안이 담긴 정책 제안서를 전달했다. (사진= 대한골대사학회 제공) 2021.11.26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대한골대사학회가 초고령사회에 대비한 골다공증 치료 환경 개선을 대선공약으로 수립해 주요 정책으로 추진해 줄 것을 국회에 요청했다.

대한골대사학회는 지난 25일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실을 방문해 골다공증 첨단약제의 지속적인 치료 보장, 골다공증 질환 인식 개선 등 우리나라 노인 골절 예방을 위한 3대 과제와 6개 실천방안이 담긴 정책 제안서를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김덕윤 이사장을 비롯한 학회 임원진은 김 위원장과 만나 골다공증 약제의 투여 기간을 제한하는 급여 기준 개선을 통한 '골다공증 첨단 약제 지속적인 치료 보장'과 골다공증 조기 진단과 치료를 위한 ‘골다공증 질환 인식 개선 사업 추진’에 대해 논의했다.

김 이사장은 “20대 대선을 통해 2025년 초고령사회를 맞이할 다음 정부가 출범하는 만큼 대선 보건의료 공약 및 정책 준비 시점부터 고령층의 치명적인 질환 중 하나인 골다공증 골절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치료 보장에 정책의 우선순위를 두어야 한다” 며 “골다공증을 방치해 발생한 골절은 고령층의 삶과 생존을 위협함은 물론 가족과 사회의 사회경제적 비용 부담을 급격히 증가시킨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골다공증으로 인한 고관절·척추 골절이 초고령사회에 진입하는 오는 2025년까지 140%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노인들에게 주로 발생하는 고관절 골절의 경우 사망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에 따르면 최초 골절 시 1년 내 사망률은 남성 21.5%, 여성 15.5%이고, 재골절 시 1년 내 사망률은 각각 27.9%, 14.3%로 나타났다.

골다공증 골절은 환자의 직·간접적인 의료비 뿐 아니라 골절 환자를 위한 돌봄노동에 소요되는 사회적 자원 투입, 조기 사망에 따른 소득 손실 등 막대한 사회경제적 비용을 발생시킨다. 정부의 세수도 크게 줄어든다는 각종 연구 결과가 최근 발표되기도 했다.

김 이사장은 “초고령사회를 목전에 두고 골절 예방 정책은 매우 시급하다"면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필두로 나서 보건의료 대선공약 및 정책수립에 골다공증 치료환경 개선 과제들을 적극 반영해 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초고령사회에서 골다공증, 골절 등 근골격계 질환은 노년의 삶의 품격과 행복을 좌우하는 만큼 우선적인 국가 투자가 필요하다고 본다"며 "제안받은 정책공약을 잘 참고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차기 정부가 어르신들의 활력 넘치는 노후를 위한 전문적이고 지속적인 치료환경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