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김병준 "선대위원장 열심히 하겠다"..사퇴설 일축(종합)

박태진 입력 2021. 11. 26. 11:48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상임선대위원장 직을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를 끌어내기 위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사퇴 또는 보직 변경 가능성을 거론하는 관측을 일축한 것으로 읽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尹 면담 후 기자회견.."선출·임명직 절대 안해"
선대위 구성 다른 방향 흘러가 당혹스러워
"김종인 어떤 입장이든 그냥 있을 순 없어"
이준석 공동상임선대위원장과 역할 협의중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상임선대위원장 직을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최근 제기된 사퇴설도 일축했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계획과 각오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비공개 면담한 뒤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선출직과 임명직 공직을 일절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를 끌어내기 위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사퇴 또는 보직 변경 가능성을 거론하는 관측을 일축한 것으로 읽힌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시대에 뒤떨어진 권력구조, 국정운영 체계를 유지하고 있고 이런 걸 과감하게 한 번 바꿀 때가 됐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일을 하려는 분을 혼자 뛰게 하는 게 우리 모두 도리가 아니란 생각을 했다”며 “그래서 제가 무엇을 하든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상임위원장직을 수락했고,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떤 역할을 할지는 차차 보겠다. 그러나 최선을 다하겠다는 생각”이라며 “내일부터라도 당장 여기 마련된 6층 상임위원장실에 나오면서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 하려 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상임선대위원장 임명을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종인 전 위원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고 안 맡고 하시는 문제는 제가 이야기해 드릴 건 아닌 듯하다”면서 “저도 나름대로 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을) 찾아가서 상의도 드리고 다 했는데, 다 잘 되는 줄 알았는데 결과가 다른 방향으로 가서 좀 당혹스럽다”고 털어놨다.

또 “어제 (선대위) 본부장들 인사가 다 됐고, 선거가 하루가 급한 데 그냥 있을 순 없다”며 “김종인 전 위원장이 어떤 입장이든 간에 선대위가 손을 놓고 있을 수만은 없는 것이다. 더 이상 이 이슈에 묶여 아무것도 못하면 안되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선대위 출범 시기에 대해서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2월 초라고 하지 않았나. 총괄선대위원장 문제로 조금 지체된 부분이 없잖아 있지만 아마 더 이상 모시고 안 모시고, 오시고 안 오시고에 관계없이 선대위는 그냥 있을 수 없는 상황을 온 국민이 다 이해하고 계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이준석 대표와의 역할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태진 (tjpar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