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일지] '정인이 학대 사망' 첫 신고부터 2심 선고까지

온다예 기자 입력 2021. 11. 26. 11:48

기사 도구 모음

생후 16개월 된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가 2심에서 징역 35년으로 감형됐다.

서울고법 형사7부(부장판사 성수제 강경표 배정현)는 26일 살인 등 혐의를 받는 양모 장모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35년을 선고했다.

아동학대 등 혐의로 기소된 양부 안모씨에겐 1심 형량과 같은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장씨와 안씨 모두에게 200시간의 아동학대치료프로그램 이수명령과 아동관련기관 취업제한 10년을 명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생후 16개월 된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가 2심에서 징역 35년으로 감형됐다.

서울고법 형사7부(부장판사 성수제 강경표 배정현)는 26일 살인 등 혐의를 받는 양모 장모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35년을 선고했다.

아동학대 등 혐의로 기소된 양부 안모씨에겐 1심 형량과 같은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장씨와 안씨 모두에게 200시간의 아동학대치료프로그램 이수명령과 아동관련기관 취업제한 10년을 명령했다.

다음은 학대신고부터 양부모의 2심 선고까지 사건 일지.

◇2020년 5월

▶25일 1차 아동학대신고

◇2020년 6월

▶29일 2차 아동학대신고

◇2020년 9월

▶23일 3차 아동학대 신고

◇2020년 10월

▶13일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병원에서 정인양 사망. 서울 양천경찰서 수사 착수

◇2020년 11월

▶6일 양천경찰서, 양모 장씨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11일 서울남부지법, 장씨 구속영장 발부

▶19일 양천경찰서, 아동학대치사·아동복지법상 방임 등 혐의로 장씨 기소의견 구속 송치. 양부 안씨 방임 및 방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송치

◇2020년 12월

▶4일 서울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실, 양천경찰서 사건부실 처리 관련 12명 무더기 징계

▶9일 서울남부지검, 장씨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구속 기소. 안씨 아동유기·방임 혐의로 불구속 기소

◇2021년 1월

▶6일 김창룡 경찰청장, 양천경찰서장 대기발령 조치. 대국민 사과문 발표

▶13일 양부모 1심 첫 공판. 검찰 '살인죄 추가' 공소장 변경

◇2021년 2월

▶10일 정인양 사건 부실처리 경찰관 8명 등 중징계

◇2021년 4월

▶14일 검찰, 장씨 사형 및 안씨 징역 7년6개월 1심 구형

◇2021년 5월

▶14일 1심 법원, 장씨에게 무기징역 및 안씨에게 징역 5년 선고

◇2021년 11월

▶5일 검찰, 장씨 사형 및 안씨 징역 7년6개월 2심 구형

▶26일 2심 법원, 장씨 징역 35년 및 안씨 징역 5년 선고

chm6462@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