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PCR 검사 그만? 확진자 줄지 몰라도 사망자 빠르게 늘 것"(상보)

강승지 기자 입력 2021. 11. 26. 11:49

기사 도구 모음

현 방역상황을 두고 "감염자가 많아야 한다. 역학조사와 PCR 검사를 중지하자"는 일부 전문가의 주장에 대해 정부가 "동의하기 어렵다. 코로나19의 치명률이 아직 높아 확진자를 빨리 찾지 못한다면 사망자가 빠르게 늘 수 있다"고 26일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일상회복을 하면서 통상적인 대응체계를 만들자는 취지라면 공감하겠지만 방법에 있어 자연감염 경험자가 늘고 이를 위해 역학조사와 PCR 검사를 중단하자는 데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 "적정 수준으로 유행 통제, 일상회복 하는 게 안전"
"코로나19 치명률 상당..확진자 찾아 감염규모 통제 중요"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13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0.1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현 방역상황을 두고 "감염자가 많아야 한다. 역학조사와 PCR 검사를 중지하자"는 일부 전문가의 주장에 대해 정부가 "동의하기 어렵다. 코로나19의 치명률이 아직 높아 확진자를 빨리 찾지 못한다면 사망자가 빠르게 늘 수 있다"고 26일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일상회복을 하면서 통상적인 대응체계를 만들자는 취지라면 공감하겠지만 방법에 있어 자연감염 경험자가 늘고 이를 위해 역학조사와 PCR 검사를 중단하자는 데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덕희 경북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는 지난 16일 카카오 브런치 '코비드19 바이러스를 두려워하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글에서 "한국과 비슷한 백신 접종률을 가진 일본이 우리와 가장 다른 점은 처음부터 국가가 나서서 방역이라는 이름으로 무증상 혹은 경한 증상으로 지나가는 자연 감염을 막지 않았다는 데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 교수는 "단순히 접종률만 높인다고 가능한 일이 아니다. 이 난국에서 벗어나려면 돌파 감염이든 뭐든 자연 감염을 경험하는 사람이 많아져야 한다. 동선 추적하는 역학조사와 무증상자와 경한 증상자를 대상으로 하는 PCR 검사를 중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손 반장은 "정부는 무증상·경증이어도 적극적인 진단검사를 권하고, 비용도 무상 처리하고 있다. 어제 41만건, 그제 52만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확진자를 빨리 찾고 감염들을 적정 규모 이내로 통제하는 게 여전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 손 반장은 "궁극적으로 치명률과 관계돼 있다"며 "예방접종으로 인해 현재 치명률은 계속 낮아지고 있지만 계절 독감 같은 통상적인 토착화돼 있는 감염병에 비해서는 상당히 높다. 확진자가 늘수록 0.3~0.4% 치명률에 따른 사망자 규모는 증가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우리의 고민도 총확진 규모가 증가하고, 특히 고령층 확진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위중증환자와 사망자가 증가하는 현상을 현재 경험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진단검사와 역학조사를 중단한다는 주장은 보다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하도록 두자는 의미다. 검사를 통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줄고, 사망자도 아마 줄 지 모르겠지만 결국 실제 사망자는 빠르게 늘 것"이라며 "적정 수준 이하로 유행를 통제해 나가면서 일상회복을 하는 게 보다 안전하고 국민을 위한 방법이라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ks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