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尹 "탈원전 뒷감당 왜 국민이 하나".. 李에 반격

손고운 기자 입력 2021. 11. 26. 11:50 수정 2021. 11. 26. 14:20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탈원전은 문재인 정부의 무지가 부른 재앙인데, 왜 그 뒷감당을 국민이 해야 하느냐"며 전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환경 정책 비판에 맞불을 놨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탈원전에 따른 손실을 전력기금으로 보전해준다고 한다. 전력기금은 국민이 낸 전기요금으로 조성하는 기금으로, 도서·벽지의 주민 등에 대한 전력공급 지원사업 등 공익사업을 위해 조성된 기금인데, 일은 정부가 저질러 놓고 책임은 국민이 져야 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온실가스 감축 하향’ 비판받자

“文정부의 무지가 부른 재앙”

오늘 日대사와 양국관계 논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탈원전은 문재인 정부의 무지가 부른 재앙인데, 왜 그 뒷감당을 국민이 해야 하느냐”며 전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환경 정책 비판에 맞불을 놨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탈원전에 따른 손실을 전력기금으로 보전해준다고 한다. 전력기금은 국민이 낸 전기요금으로 조성하는 기금으로, 도서·벽지의 주민 등에 대한 전력공급 지원사업 등 공익사업을 위해 조성된 기금인데, 일은 정부가 저질러 놓고 책임은 국민이 져야 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월성 1호기 등 총 5기의 비용 보전에만 6600억 원 정도가 사용될 것으로 추산된다. 아직 최종 사업중단 결정이 내려지지 않아 보전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신한울 3·4호기까지 포함하면, 향후 보전액이 1조 원을 훌쩍 넘을 수 있다는 계산도 있다”며 “무모하게 탈원전을 추진하지 않았더라면, 전기요금 인상 압박도 없었을 것이고, 이처럼 국민의 준조세로 마련한 전력기금으로 손실을 메꾸는 일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의 발언은 전날 이 후보가 자신의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하향’ 안에 대해 “무지 그 자체”라고 공격한 데 대한 반격이다. 이 후보는 페이스북에 “윤 후보의 망국적 포퓰리즘, 안타깝다”며 “지구환경과 인류의 미래 문제 이전에 국제사회에서 고립을 자초하고 나라 경제를 망치는 무지 그 자체”라고 비판했었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일본대사를 접견했다. 윤 후보는 이날 ‘김대중·오부치 선언’(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정신을 강조하며 한·일 관계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지난 12일 서울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문재인 정부 대일 정책에 대해 “대일 관계를 국내 정치에 너무 끌어들인 것 아닌가”라며 “이 정부 들어 한·일 관계가 거의 망가졌다고 평가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손고운 기자 songon11@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