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문화일보

학계 미보고 신종 버섯 제주 오름서 발견

박팔령 기자 입력 2021. 11. 26. 11:50 수정 2021. 11. 26. 11:51

기사 도구 모음

제주도의 한 오름에서 학계에 아직 보고되지 않은 새로운 종의 버섯이 발견됐다.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는 제주버섯미니연구회와 함께 최근 서귀포시 남원읍 이승악 오름에서 공동학술조사를 진행해 신종 버섯을 발견했다고 26일 밝혔다.

연구소는 이번 공동학술조사를 통해 국내에서는 보고된 적이 없는 '송편버섯속'(Trametes glabrorigens), '꽃버섯속'(Hygrocybe reidii) 등 국내 미기록종 버섯 2종도 발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가 제주버섯미니연구회와 함께 최근 서귀포시 남원읍에 있는 ‘이승악 오름’에서 발견한 신종 버섯. 제주테크노파크 제공

제주=박팔령 기자

제주도의 한 오름에서 학계에 아직 보고되지 않은 새로운 종의 버섯이 발견됐다.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는 제주버섯미니연구회와 함께 최근 서귀포시 남원읍 이승악 오름에서 공동학술조사를 진행해 신종 버섯을 발견했다고 26일 밝혔다. 연구소 측은 이 신종 버섯이 국제전문학술지 ‘파이토택사’에 소개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연구소 측에 따르면 이번에 새로 발견된 버섯은 ‘마귀숟갈버섯속’(Trichoglossum)에 속하며 검은 숟가락과 같은 독특한 생김새를 가졌다. 국내에 보고된 검은마귀숟갈버섯속과 유사하지만, 미세 구조 관찰과 유전자 분석 결과 신종으로 확인됐다. 이 신종 버섯은 특히 다른 종들에 비해 두꺼운 자낭을 갖고 있으며, 자낭 속에 15∼16개의 격막을 갖는 포자가 8개 들어 있어 다른 종들과 구분된다. 신종 버섯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마귀숟갈버섯속의 기준이 되는 검은마귀숟갈버섯과 89%의 유사도가 있지만 나머지 부분에서 유전적 차이가 나타났다.

연구소는 이 신종 버섯의 이름을 제주를 뜻하는 라틴어인 ‘제주엔스’(jejuense)를 사용해 ‘제주마귀숟갈버섯’(Trichoglossum jejuense)으로 잠정 명명했다. 정식 한국명은 아직 지어지지 않은 상태다.

연구소는 이번 공동학술조사를 통해 국내에서는 보고된 적이 없는 ‘송편버섯속’(Trametes glabrorigens), ‘꽃버섯속’(Hygrocybe reidii) 등 국내 미기록종 버섯 2종도 발견했다.

연구소 관계자는 “현재 연구소에서 제주 자생 버섯자원에 대한 산업 소재화 연구개발을 위해 버섯 다양성 조사, 균사체 대량배양, 및 생리활성 평가 등을 수행하고 있다”며 “이번 생태조사와 연구를 통해 확보된 새로운 버섯의 균사체를 활용해 제주산 버섯자원의 산업 소재화에 대한 구체적인 성과를 얻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