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코로나 비상' 공보의·군의관 투입..생치센터 2000병상 추가

강지은 입력 2021. 11. 26. 11:54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보건의료 인력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정부가 공중보건의사(공보의)와 군의관 등을 현장에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공공의료인력 파견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해당 의료기관에 확진자 치료 외 파견인력 활용금지, 숙박 등의 편의사항 지원 등도 협조 요청했다.

추가접종(부스터샷)이 진행 중인 요양병원·시설 등에 대해서는 군의관과 간호인력 등 군 의료인력 60명을 투입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확진자 급증에 수도권 상급종합병원 파견
추가접종 진행 중인 요양병원에는 군의관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26일 오전 대구 수성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2021.11.26. lmy@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보건의료 인력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정부가 공중보건의사(공보의)와 군의관 등을 현장에 투입하기로 했다. 생활치료센터 병상 2000개도 추가 확보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26일 이날부터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에 공공의료인력을 파견한다고 밝혔다.

중수본에 따르면 11월 일평균 확진자는 2414명으로 10월(1702명)보다 1.4배 증가했다.

이 중 79.3%(1961명)가 수도권에 집중해서 발생하고 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1135개 중 수도권 병상은 695개, 사용 중인 병상은 587개로 병상 가동률(84.4%)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병상 가동률이 높아지고 있는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의 부담 경감을 위해 공중의를 파견·투입하기로 했다.

파견 인력은 공중의 중 내과, 마취통증의학과 등 전문의 총 50명이다. 이들은 내년 1월25일까지 두 달간 중환자 병상을 보유하고 있는 수도권 상급종합병원 중 파견 요청기관 21개소에서 일하게 된다.

정부는 공공의료인력 파견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해당 의료기관에 확진자 치료 외 파견인력 활용금지, 숙박 등의 편의사항 지원 등도 협조 요청했다.

추가접종(부스터샷)이 진행 중인 요양병원·시설 등에 대해서는 군의관과 간호인력 등 군 의료인력 60명을 투입한다.

이들은 접종인력 부족으로 접종률이 낮은 서울·경기 지역에 집중 투입돼 2차 접종 이후 4개월이 지난 대상자에게 추가접종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생활치료센터를 추가로 확충해 약 2000병상도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서울은 시설 검토 중인 650병상 세부 추진 계획을 수립 중이다. 경기는 평택호텔에 마련한 800병상, 인천은 서구호텔에 마련한 96병상을 즉시 활용할 예정이다. 중수본도 수도권과 충청권에 약 400병상을 마련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