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이재명 뜨자 목포가 '들썩'..李 "호남 없으면 민주당 없어"

이훈철 기자,이준성 기자 입력 2021. 11. 26. 12:25 수정 2021. 11. 26. 14:00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호남 일정 첫 행선지인 목포를 방문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목포 동부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과 목포시민을 만났다.

이 후보는 이날 시장 방문에서도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시민들과 셀카 찍기'를 거르지 않았다.

목포시민들은 이 후보의 연설에 '대통령 이재명'을 연호하며 화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목포 동부시장 방문, 상인·시민들과 소통행보..'대통령' 연호도
李, '대학병원 만들어달라'는 시민에게 "내가 병원 만들다 정치 시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오후 전남 목포시 동부시장을 찾아 김원이 국회의원과 함께 시장 상인들에게 큰 목소리로 인사하고 있다. 2021.11.26/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목포=뉴스1) 이훈철 기자,이준성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호남 일정 첫 행선지인 목포를 방문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목포 동부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과 목포시민을 만났다. 민주당의 텃밭답게 시장에는 이 후보를 맞이하는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이 후보는 상가를 돌며 상인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눈인사를 건네며 소통했다. 지지자들은 '대통령 이재명'과 '이재명은 합니다'를 연호하며 응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시장 방문에서도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시민들과 셀카 찍기'를 거르지 않았다. 상인들과 인사하기 위해 이동하는 중간에도 시민들이 사진 촬영을 요청하면 가던 길을 멈춰 촬영에 응하며 시민들에게 다가가려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이 후보는 목포시민의 돌발 소원 수리에도 당황하지 않고 경청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 중년 남성은 이 후보가 지나가자 "이리 오시오 후보님, 이리 오시오"라며 연신 이 후보를 불러세웠다. 그는 "대학병원 하나 만들어달라. 신안·목포·무안·함평에 대학병원 하나 앉혀주면 목포 인구가 30만 명을 넘을 것"이라며 간절하게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에 웃으며 "제가 병원 만들다가 정치한 사람이다"는 말로 답을 대신했다.

이 후보는 2003년 과거 변호사 시절 성남의료원 건립을 위해 시민 20만 명의 서명운동을 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이 후보는 의료원 건립이 무산되자 항의하다 의회 집기 파손으로 인해 공용물건손상에 의한 특수공무집행방해죄로 벌금 500만원 처분을 받은 바 있다.

11월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목포 동부시장에서 시민들과 사진촬영하고 있다.2021.11.26© 뉴스1 이준성 기자

이 후보는 이날 시장 방문 도중 즉석연설을 통해 "호남이 없으면 안 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호남이 없으면 민주당이 없고, 호남이 없으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개혁이 쉽지 않다"며 "여러분이 다시 힘을 합쳐서 도와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여러분이 도와주지 않으면 이 나라는 과거로 돌아간다"며 "복수혈전에 미쳐있는 세력들이 국민들의 삶이 아니라 자신들의 권력과 이익을 위해서 권력을 사용하는 시대로 되돌아간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돌아가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우리가 다시 희망을 갖고 앞으로 전진할 수 있도록 여러분이 도와달라"며 "저희가 지금보다는 좀 더 잘 하고 지금까지의 모습들을 다 반성할 것"이라고 쇄신을 약속했다.

이 후보는 "앞으로 여러분들이 명령하는 것,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위해 오로지 그곳을 향해 온 힘을 다해 달려갈 테니 여러분들이 좀 도와달라"며 "여러분 꼭 도와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목포시민들은 이 후보의 연설에 '대통령 이재명'을 연호하며 화답했다.

이 후보는 연설이 끝난 뒤에도 상가에서 물건을 사는 등 민심 행보를 이어갔다.

노점에서 채소를 파는 한 상인은 이 후보가 쪽파를 사겠다고 하자 호남 인심이 두둑이 담긴 덤을 추가로 건넸다. 이 과정에서 더 가져가라는 상인과 '이러면 남는 게 없지 않으냐'며 말리는 이 후보가 서로 쪽파를 미루는 웃지 못할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결국 이 후보는 비닐봉지도 모자라 수행 의원의 가방 가득히 쪽파를 건네받았다.

이 후보는 이날 목포를 시작으로 29일까지 3박4일 동안 광주·전남 일대를 돌며 민심 행보에 이어갈 예정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오후 전남 목포시 동부시장을 찾아 시장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11.26/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boazhoo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