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이재명 찾은 목포동부시장 환영 인파로 '북적' [TF 현장]

김대원 입력 2021. 11. 26. 13:00 수정 2021. 11. 26. 13:25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부터 나흘간 광주·전남지역을 돌며 지지층 결집을 위한 행보에 나섰다.

이 후보는 첫 방문지인 목포 동부시장에 도착, 미리 운집해 있는 지지자들의 환영을 받았다.

지역정가에서는 이 후보가 경선 과정에서도 목포를 방문한 적이 있지만 대권후보로 대선이 100여일 남은 시점에 민주당 텃밭인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을 첫번째 방문지로 결정한 것에 대한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흘간 광주·전남 방문 중 첫 일정지인 목포 동부시장을 찾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환영인파와 취재진에 둘러쌓여 시장안을 둘러보며 시장상인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목포=김대원 기자

[더팩트 l 목포=김대원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부터 나흘간 광주·전남지역을 돌며 지지층 결집을 위한 행보에 나섰다.

이 후보는 첫 방문지인 목포 동부시장에 도착, 미리 운집해 있는 지지자들의 환영을 받았다.

지역정가에서는 이 후보가 경선 과정에서도 목포를 방문한 적이 있지만 대권후보로 대선이 100여일 남은 시점에 민주당 텃밭인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을 첫번째 방문지로 결정한 것에 대한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이날 동부시장 통로에는 이 후보의 지지를 연호하는 인파와 취재진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발디딜틈 없는 혼잡함을 보였다.

이 후보는 시장안에서 꽈배기를 판매하는 한 청년창업자가 "청년들이 아이낳고 잘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고 하자 "네 꼭 그렇게 하겠습니다"라고 답하며 두 주먹을 불끈 쥐는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목포를 방문한 이 후보는 두 번째 방문지로 신안군 압해도 전남 응급의료전용헬기 계류장을 방문하고 무안군에 위치한 전남도당에서 도의원들과 대화가 계획돼 있다.

이후 해남군에서 나흘간 일정 중 첫 밤을 보내고 다음날 장흥, 강진, 광양, 순천, 여수를 거쳐 28일 광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목포 동부시장 방문 동행에 빠졌던 아내 김혜경씨는 27일부터 함께 할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오전 10시40분, 목포 동부시장에 도착해 시장안을 들어서기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목포=김대원 기자
지지 결집을 위해 나흘간 일정으로 호남을 방문한 이재명 대선후보가 목포 동부시장에 지지를 연호하는 인파들의 환영을 받으며 시장안으로 들어서고 있다. /목포=김대원 기자
목포 동부시장에 방문한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시장안 청년창업자가 운영하는 가게에 들러 튀김을 구입하면서 방문 기념 글을 남기고 있다. /목포=김대원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목포 동부시장에서 청년창업자가 운영하는 가게를 방문해 "함께 사는 세상"이라고 남긴 방문 글

forthetrue@ft.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