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위·중증 연일 최고치인데..정부 "주말에 더 논의하겠다"

박민규 기자 입력 2021. 11. 26. 19:38 수정 2021. 11. 26. 22: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상회복 중단은 부담..자영업자 보상책도 '고민'
[앵커]

결단의 시간이 다가왔지만, 정부는 주저하고 있습니다. 어제 일상회복위원회에선 격론 끝에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지금의 확산세를 막기 위한 강한 조치들이 대부분 빠졌음에도 주말 사이에 다시 회의를 하기로 했습니다. 결과는 다음 주 월요일에 나옵니다. 이렇게 갈팡질팡하는 사이에 오늘(26일)도 위·중증 환자는 다시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고, 수도권에서만 무려 1300명 넘게 병상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있었던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논의 과정은 순탄하지 않았습니다.

[이기일/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 사적 모임 제한이라든지 운영 시간 제한 같은 경우는 구체적인 논의는 어제는 되지 않았었습니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정부에서 일상회복 중단은 없다고 못 박았기 때문입니다.

한 위원은 "정부 안에 거리두기 관련 내용은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다른 위원은 "그만큼 할 수 있는 얘기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고령층 추가 접종만 마치고 그 사이 병상을 추가 확보하면 된다는 이유였습니다.

전체 확진자 수를 줄이려면 수도권이라도 사적 모임 인원을 다시 줄이고, 영업시간을 제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또 다른 위원은 "복지부가 방역패스에 식당과 카페까지 넣는 안을 만들었는데, 정작 회의에서는 그 내용이 빠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부 위원들은 이것도 강한 조치라며 반대했습니다.

결국 고령층에 대한 방역패스 유효기간을 6개월로 정하고, 청소년에게 방역패스를 새로 적용하는 방안까지 다 정해놓고도 발표를 미뤘습니다.

정부는 최근 연일 경고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지난 24일) : 수도권만 놓고 보면 언제라도 비상계획 발동을 검토해야 하는 급박한 상황입니다.]

그러나 실제 회의에선 반쪽짜리 대책만 논의했고, 그것도 일찍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겁니다.

한 달도 안 돼 일상회복을 중단하는 데 대한 부담과 자영업자 보상 문제가 정부의 고민을 깊게 하고 있습니다.

결국 정부의 결단은 주말에 추가 회의를 거쳐 다음 주 월요일, 대통령이 주재하는 특별방역회의에서 공개될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관후)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