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병상대기자 1천3백 명..방역 강화 대책은 '진통'

이준범 입력 2021. 11. 26. 19:43 수정 2021. 11. 26. 19:4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입원이 필요한데 병상이 없어서 대기 하는 확진자가 급기야 천 명을 넘었습니다.

하루 만에 3백 70명이 증가했습니다.

특히, 세 명 중 한 명은 70세 이상 고령자입니다.

정부로선 방역을 강화할 수밖에 없는데 어떤 묘수가 통할지,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방역패스 확대를 두고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먼저, 이준범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수도권 병상 대기자 수는 1천310명으로 하루 만에 370명 늘었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들어가기 직전 0명에서, 한 달 만에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습니다.

정부는 병상대기자 관리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이기일/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병상 대기자에 대해) 의료진을 통한 건강 모니터링을 1일 3회 이상 실시하고, 응급상황 시에는 24시간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고 있습니다."

그러나 위중증 환자는 617명, 신규 확진자는 3천901명으로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고

중환자 병상 가동률도 72.8%로 증가하면서 병상 대기자는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큽니다.

방역강화가 시급한 상황이지만 정부는 당초 오늘로 예정했던 방역 조치 발표를 다음 주로 미뤘습니다.

어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방역 강화 방안을 논의했지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측이 일부 사안에 대해 반대했기 때문입니다.

방역패스의 유효기간을 6개월로 정해 추가접종을 독려하자는 데에는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이 제시한 청소년 방역패스 도입 방안에 대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은 영업 타격을 이유로 수용할 수 없다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방역강화에 따른 손실보상 조치도 요구하고 있습니다.

[오세희/일상회복위 경제민생분과 위원(소상공인연합회장)] "고위험군 시설에 대한 대처부터 하라는 것이고요. 그 다음에 영업 제한인데,(청소년 방역패스 같은) 영업 제한을 할 거면 손실 보상이 패키지로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또, 방역 전문가들은 사적모임 인원을 줄이거나 영업시간 제한 필요성도 언급했지만, 정부는 이 같은 조치에는 선을 긋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정부는 주말 사이 추가 논의를 거쳐 이견을 최대한 좁힐 계획입니다.

MBC뉴스 이준범입니다.

영상취재 : 이종혁 / 영상편집 : 나지연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 이종혁 / 영상편집 : 나지연

이준범 기자 (ljoonb@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318614_34936.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