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이재명 "농촌기본소득 도입이 지역균형발전의 핵심"

윤다혜 기자,이준성 기자 입력 2021. 11. 26. 19:44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6일 "지역균형발전의 핵심은 농촌기본소득 도입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이 후보는 '농촌 주민이 구매력을 갖춰야 한다'는 전남도당 주요 관계자 의견에 공감하면서 "전남에 농민이 많다보니 농촌기본소득을 구체화 시킬 필요가 있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전남도당 사무실 찾아 '농촌기본소득' 필요성 강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오후 전남 목포시 동부시장을 찾아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2021.11.26/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이준성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6일 "지역균형발전의 핵심은 농촌기본소득 도입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소영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 후보가 이날 오후 전남 무안에 위치한 전남도당 사무실에서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이 후보는 '농촌 주민이 구매력을 갖춰야 한다'는 전남도당 주요 관계자 의견에 공감하면서 "전남에 농민이 많다보니 농촌기본소득을 구체화 시킬 필요가 있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이 자리에서 과거 경기도지사 시절 수도권 규제와 군사규제, 환경규제 등 3중 규제를 적용 받아 발전이 상대적으로 더디던 경기북부에 예산을 우선 배정하고, 여러 신규사업에 경기북부를 우선 고려한 행정 경험을 언급하며 "전남도 국가적 차원의 지역균형발전 관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한했다.

이 후보는 앞서 지난주(21일)에도 충북을 방문해 '농촌 기본소득'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이 후보는 "(그림 작가가) 괴산 이런 데 경치 좋은 데 와서 해 뜨는 성불산 그려보겠다, 성불산의 사계 그리면서 평생 살겠다 하면 조금만 지원해주면 되지 않나"라며 "농민은 아니고 사진작가도 올 수 있고 글 쓰는 작가, 음악가들도 올 수 있게 만들어 주려면 방법은 농촌 기본소득"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지난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이낙연 전 대표를 지지했던 당 관계자가 다수 참석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잠깐 다른 길을 지나왔거나 하더라도 함께 힘을 모아서 동지로서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힘을 합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dahye18@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