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유럽증시, 코로나19 '누 변이' 등장에 화들짝..4% 폭락

이지예 입력 2021. 11. 27. 02:39

기사 도구 모음

26일(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시가 아프리카발 코로나19 신종 변이로 인한 불안감에 4% 안팎으로 폭락 마감했다.

남아프리카에서 새로 발견된 코로나19 신종 'B.1.1.529'(누 변이)는 기존 델타 변이보다도 전파력이 강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영국, 독일, 싱가포르, 이스라엘 등 여러 국가가 변이 유입을 막기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6~7개국에 대해 입국을 금지·제한시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뮌스터=AP/뉴시스]독일 뮌스터의 한 대학 강의실 풍경. 2021.10.11.


[런던=뉴시스]이지예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시가 아프리카발 코로나19 신종 변이로 인한 불안감에 4% 안팎으로 폭락 마감했다.

영국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266.34포인트(3.64%) 떨어진 7044.03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DAX 지수는 660.94포인트(4.15%) 내린 1만5257.04에 장을 닫았다.

프랑스 CAC40 지수는 336.14포인트(4.75%) 하락한 6739.73을 나타냈다.

남아프리카에서 새로 발견된 코로나19 신종 'B.1.1.529'(누 변이)는 기존 델타 변이보다도 전파력이 강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백신과 치료제 내성 우려까지 나온다.

영국, 독일, 싱가포르, 이스라엘 등 여러 국가가 변이 유입을 막기 위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6~7개국에 대해 입국을 금지·제한시켰다.

유럽연합(EU)도 27개 회원국에 남아프리카 지역에서 들어오는 항공편 중단을 권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