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WHO "새 변이 우려변이로 지정..이름은 오미크론"

노태영 입력 2021. 11. 27. 03:26 수정 2021. 11. 27. 03:28

기사 도구 모음

세계보건기구(WHO)가 현지시간 26일, 신종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우려 변이'로 분류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화상으로 전문가 회의를 열어 새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심각성을 논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이 변이가 "많은 수의 돌연변이를 지니고 있다"면서 "예비 증거에 따르면 이 변이가 다른 우려 변이와 비교해 재감염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보건기구(WHO)가 현지시간 26일, 신종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우려 변이'로 분류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화상으로 전문가 회의를 열어 새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심각성을 논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름은 '오미크론'으로 지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이 변이가 "많은 수의 돌연변이를 지니고 있다"면서 "예비 증거에 따르면 이 변이가 다른 우려 변이와 비교해 재감염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마스크 착용과 손 깨끗이 씻기, 거리 두기, 환기, 백신 접종 등을 강조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오미크론' 변이는 지난 9일 수집된 표본에서 처음 확인됐으며, 24일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세계보건기구에 보고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노태영 기자 (lotte0@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