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WHO, 새 변이 '우려 변이' 지정.. 공식 명칭은 '오미크론'

황지윤 기자 입력 2021. 11. 27. 04:03 수정 2021. 11. 27. 07: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누 변이'로 알려진 B.1.1.529 변이 확산에 각국 긴장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가운데 붉은 부분이 유전물질인 RNA와 이를 감싼 뉴클레오캡시드 단백질이다. /NIAID

세계보건기구(WHO)가 26일(현지 시각) 긴급회의를 개최한 끝에, 새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인 B.1.1.529를 ‘우려 변이’로 분류했다고 밝혔다. 새 변이의 이름은 ‘오미크론(Omicron)’으로 정해졌다. 외신들은 이번 변이가 그리스 알파벳 순서상 ‘누(Nu) 변이’가 될 것으로 전망했지만, WHO는 오미크론을 택했다.

WHO는 이 변이가 “많은 수의 돌연변이를 지니고 있다”며 “다른 우려 변이와 비교해 재감염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WHO는 마스크 착용과 손 깨끗이 씻기, 거리 두기, 환기, 백신 접종 등을 강조했다.

WHO는 전파력과 증상, 백신 효과 등을 고려해 주의해야 할 변이를 ‘우려(주요) 변이’와 ‘관심(기타) 변이’로 지정해 관리한다. 오미크론 전까지 WHO가 지정한 우려 변이는 알파·베타·감마·델타 등 4종류였고, 관심 변이는 에타·요타·카파·람다·뮤 등 5종류였다.

오미크론 변이는 스파이크 단백질 내부에 32개의 돌연변이를 보유하고 있어 16개의 돌연변이를 보유한 델타 변이보다 감염력이 강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 세포로 침투하기 때문에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감염력이 높아질 수 있다.

이날 WHO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는 지난 9일 수집된 표본에서 처음 확인됐으며, 24일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이를 WHO에 처음 보고했다. 영국 BBC방송과 미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새 변이 감염 사례는 현재 남아공에서 77건, 보츠와나에서 4건, 홍콩에서 2건, 이스라엘에서 1건, 벨기에에서 1건 등 총 80여 건이 보고됐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