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뉴욕증시, 새 변이 '오미크론' 우려에 2%대 급락

김원배 입력 2021. 11. 27. 04:21

기사 도구 모음

뉴욕증시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로 2%대의 급락세로 마감했습니다.

현지시각 26일 다우 지수는 905.04포인트, 2.53% 떨어진 34,899.34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53.57포인트, 2.23% 내린 15,491.66으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10월 28일의 3.43% 급락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욕증시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로 2%대의 급락세로 마감했습니다.

현지시각 26일 다우 지수는 905.04포인트, 2.53% 떨어진 34,899.34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06.84포인트, 2.27% 하락한 4,594.62를 기록했습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53.57포인트, 2.23% 내린 15,491.66으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10월 28일의 3.43% 급락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습니다.

S&P500지수는 지난 2월 25일의 2.45% 하락 이후 최대 하락률을 보였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