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일보

3040이 호캉스 대신 '팜캉스' 가는 이유?

박지연 입력 2021. 11. 27. 04:30 수정 2021. 11. 27. 08:34

기사 도구 모음

최근 농촌에서 여가를 즐기는 '팜캉스(farm+바캉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자연을 찾는 사람이 늘어나면서다.

26일 한국관광협회중앙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기준 국내 야영장 수(자동차 야영장 포함)는 2,804개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9월 말 2,357개보다 총 447개(19.0%) 늘었다.

그중 전북 고창군 상하면 소재 상하농원은 코로나19 이후 30, 40대의 입소문을 타고 방문자가 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00만명 다녀간 고창 상하농원 가봤더니
하늘길 막히자 자연 속 테마파크 인기
직접 키운 식재료로 요리·제조·서비스
송아지 우유 주고 당나귀와 교감도
상하농원의 자연 속 다목적 호텔 파머스빌리지 전경. 상하농원 제공

최근 농촌에서 여가를 즐기는 ‘팜캉스(farm+바캉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자연을 찾는 사람이 늘어나면서다. 장비와 먹거리 등을 모두 챙겨야 하는 등산이나 캠핑 대신 ‘논밭뷰’를 만끽하면서도 손은 가볍게 떠날 수 있다는 점에서 이용객들이 몰리고 있다.

26일 한국관광협회중앙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기준 국내 야영장 수(자동차 야영장 포함)는 2,804개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9월 말 2,357개보다 총 447개(19.0%) 늘었다. 같은 기간 국내 여행사 수는 2만1,231개로 1,378개(6.1%) 줄었다.

특별한 준비 없이 한적한 농어촌에서 여가를 보낼 수 있는 전국 체험형 테마파크도 인기다. 그중 전북 고창군 상하면 소재 상하농원은 코로나19 이후 30, 40대의 입소문을 타고 방문자가 늘고 있다. 매일유업에 따르면, 인스타그램 속 상하농원 포스팅 중 35~44세의 비율은 지난해 54%에서 올해 11월 현재 기준 60%를 넘어섰다. 지난 23일 이곳에서 만난 송모(35)씨는 "이제는 굳이 체험하지 않으면 접하기 어려운 농업과 축산업을 오감으로 경험할 수 있어 좋다"며 "자연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평화롭다"고 말했다.

행정구역 전체가 유네스코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지정된 고창의 경우 자연 친화적이면서도 쾌적한 환경을 동시에 누릴 수 있다. 9만9173㎡(약 3만 평) 규모의 대지엔 다목적 호텔과 동물 농장, 공방, 먹거리 체험 교실이 있다. 아이들은 송아지 우유 주기, 우유 아이스크림 만들기 등 다양한 동물 교감 낙농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지난 20일 전북 고창군 상하농원에서 한 아이가 직접 뽑은 파를 들어 보이고 있다. 상하농원 제공
지난 20일 열린 김장 체험 참가자들이 강사의 설명에 따라 김장을 담그고 있다. 상하농원 제공

콘셉트 있는 휴가에 제격, 다양한 ‘체험 요소’

"어릴 적 김장철이면 수육을 삶고 동네 축제처럼 함께 모여 김장을 했는데, 요즘엔 김장문화가 많이 사라졌어요. 김장 분위기를 느끼기 위해 고창까지 왔습니다."

주말이면 양평의 농장을 찾는 이지영(58)씨 부부는 서울 잠실에서 4시간을 달려 이 곳에 왔다. 신선하고 좋은 식재료를 직접 골라 손수 김장을 하기 위해서다. 이씨는 "여럿이 모여 김장하는 분위기를 느끼고 싶어 김장 체험 행사를 찾아다닌다"며 "절인배추와 김장양념을 준비해줘서 크게 힘들이지 않고 김장을 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인데, 이런 김장문화가 젊은이들에게도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상하농원 김장 체험 교실엔 이씨 부부처럼 김장문화를 경험하기 위해 온 소규모 가족이 대부분이었다. 직접 김장을 배우기 위해, 자녀에게 김장 담그는 풍경을 보여주기 위해, 좋은 재료로 김치를 담그기 위해 서울과 제주 등에서 모였다.

김장 체험에 쓰이는 식재료는 모두 유기농이다. 베타카로틴이 풍부한 베타배추와 알타리, 갓, 당근 등은 모두 이곳에서 재배된다. 양념재료도 모두 고창산이다. 고창 황토에서 자란 햇양파를 사용해 청을 담그고, 구시포 천일염으로 배추를 절인다. 그 덕분에 지난 10일 진행한 상하농원 김장김치 라이브방송에선 상하농원 당초 예상(120세트)보다 3배가량 많은 300세트가 팔려 72시간 동안 판매 톱5에 올랐다.

24일 전북 고창군 상하면 소재 상하농원의 배추밭에서 베타배추가 수확을 기다리고 있다. 상하농원 김치는 이곳에서 기른 베타배추를 절여 담근다. 무와 당근도 직접 수확할 수 있다. 박지연 기자

이 밖에 딸기 모종 심기나 소시지 만들기, 서리태 타작하기, 과일 잼·청 만들기 등을 체험할 수 있어 아이를 둔 부모 사이에서 만족도가 높다. 이곳에서 기르고 재배한 식재료는 농원 내 식당에서 고객에게 제공된다.

김은지 매일유업 상하농원 총괄이사는 "텃밭 식재료를 식탁으로 가져오는 '팜투테이블'을 비롯해 자연에서 키우고 수확한 재료로 상품을 만들고 이를 판매함으로써 6차산업 대표 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6차산업은 농·축·수산업(1차산업), 제조업(2차산업), 서비스업(3차산업)이 복합된 산업구조다.

고창 박지연 기자 jyp@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