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美, 남아공 등 남부 아프리카 8개국 여행 제한 조치

김원배 입력 2021. 11. 27. 04:39 수정 2021. 11. 27. 06:33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이 발생한 남부 아프리카 지역 8개 국가에 대한 여행 제한 조치를 내렸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시각 26일 성명을 통해 자문역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으로부터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보고 받았다며 "우리가 추가 정보를 갖기까지 예방 조치로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포함해 8개국에 대한 추가적 비행 여행 제한을 명령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이 발생한 남부 아프리카 지역 8개 국가에 대한 여행 제한 조치를 내렸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시각 26일 성명을 통해 자문역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으로부터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보고 받았다며 "우리가 추가 정보를 갖기까지 예방 조치로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포함해 8개국에 대한 추가적 비행 여행 제한을 명령한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국가는 남아공을 비롯해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조치는 29일부터 발효된다"며 "상황이 진전됨에 따라 과학과 의료팀의 추가적 권고를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완전한 백신 접종을 마친 미국인들의 부스터샷, 즉 추가 접종 필요성을 강조하며 아직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조속히 접종을 마쳐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 함께 "신종 변이의 등장으로 팬데믹, 즉 세계적 대유행과의 싸움은 세계적인 백신 접종 없이는 종식되지 않는다는 점이 분명해졌다"며 다음 주 세계무역기구, WTO 각료 회의에서 백신 지식 재산권 면제를 위한 각국 회의를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추수감사절 연휴를 맞아 매사추세츠주 낸터킷에 머물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신종 변이 출몰에 따른 새로운 백신 의무화를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면서 "굉장히 우려스럽다는 것 외에는 이 변이에 대해 많은 것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주의 깊게 가야 한다고 결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