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가장 '비싼' 질병은 암 아닌 '이 병'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11. 27. 05:00 수정 2021. 11. 29. 16:37

기사 도구 모음

체내 노폐물 배출 등 콩팥 기능이 점차 떨어지는 만성콩팥병은 환자 1인당 의료비가 가장 높은 질환이다.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김세중 교수는 "고혈압은 물론 암, 심근경색, 뇌졸중 등 많은 질환 중 만성콩팥병 환자 1인당 의료비용은 단연 1위"라며 "2017년 만성콩팥병 연간 급여 총비용이 1조 7070억 원으로, 지금은 2조 가까이 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혈압은 물론 암, 심근경색, 뇌졸중 등 많은 질환 중 만성콩팥병 환자 1인당 의료비용은 단연 1위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체내 노폐물 배출 등 콩팥 기능이 점차 떨어지는 만성콩팥병은 환자 1인당 의료비가 가장 높은 질환이다. 대한신장학회에 따르면 1년 간 고혈압 환자 총의료비와 비교했을 때 만성콩팥병 3단계는 3배, 4단계는 5배, 5단계 21배까지 올라간다.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김세중 교수는 "고혈압은 물론 암, 심근경색, 뇌졸중 등 많은 질환 중 만성콩팥병 환자 1인당 의료비용은 단연 1위”라며 “2017년 만성콩팥병 연간 급여 총비용이 1조 7070억 원으로, 지금은 2조 가까이 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만성콩팥병 5단계인 말기신부전이 되면 투석을 해야 하는데, 투석 중인 환자는 평균적으로 연간 2천만 원 이상(건강보험 급여 비용+본인부담금) 지출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그래서 만성콩팥병은 ‘비싸고 많고 위험한 병’으로 표현한다. 현재 우리나라 국민의 11%, 즉 9명 중 1명이 만성콩팥병을 앓고 있다. 고혈압, 당뇨병에 뒤지지 않을 만큼 많은 숫자로, 연간 7~8% 증가세로 꾸준히 빠르게 늘고 있는 추세다. 암 만큼 위험한 병이기도 하다. 특히 콩팥 기능이 15%도 채 남지 않은 만성콩팥병 5단계 환자들은 투석을 해야 하는데, 5단계 즉 말기신부전이 되면 5년 생존율이 약 61.5%로 이는 일부 암의 5년 생존율보다 더 낮은 수치다.

◇만성콩팥병 3대 원인

만성콩팥병의 3대 원인으로 당뇨, 고혈압, 사구체신염을 꼽는다. 콩팥은 혈관이 뭉쳐져 있는 덩어리라 혈관·혈액의 작은 변화에도 민감하다.혈압·혈당이 높으면 콩팥이 잘 손상된다. 콩팥은 우리 몸에서 산소가 가장 많이 필요한 장기여서 혈액이 조금만 덜 가도 기능이 떨어지거나 세포 손상이 일어난다. 고령화, 비만 증가, 서구화된 식습관 변화 등으로 인해 고혈압과 당뇨병 자체가 많이 늘면서 만성콩팥병이 늘고 있다. 사구체신염도 주의해야 한다. 식사를 잘 못하거나 위생 상태가 좋지 않으면 사구체신염이 많이 생기는데 80~90년대만 해도 사구체신염이 주요 원인이었으나 환경이 많이 좋아져 지금은 많이 줄었다.

소염진통제·항생제·항바이러스제 같은 우리가 자주 먹는 약도 콩팥을 손상시킨다. 사구체(콩팥 안의 모세혈관) 여과율이 60% 미만으로 콩팥 기능이 떨어진 사람은 특히 약물 복용에 주의를 해야 한다.

◇콩팥 건강 지키는 법

콩팥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몇가지 조심해야 할 음식이 있다. 먼저 콩팥 건강을 해치는 제1의 식품은 소금(나트륨)이다. 나트륨을 권장량(2000㎎, 소금 5g) 이상 먹으면 콩팥병의 가장 큰 원인인 고혈압이 유발·악화된다. 이미 콩팥 기능이 떨어진 사람이라면 나트륨 배출이 잘 안되면서 부종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고기 같은 단백질 식품을 많이 먹는 것도 삼가야 한다. 단백질은 대사 산물로 질소화합물을 만들어 내는데, 질소화합물이 많아지면 이를 걸러내는 콩팥에 부담이 간다. 따라서 단백질은 몸무게 1㎏ 당 1g정도 먹고, 이미 콩팥 기능이 떨어진 사람은 0.6~0.8g을 먹을 것을 권한다. 가공식품에 많이 든 인도 콩팥에 부담을 주는 영양소이므로 가급적 가공식품을 적게 먹는 것이 좋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