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오미크론 변이에 미국·캐나다 남아프리카 여행 제한(종합)

강민경 기자 입력 2021. 11. 27. 06:04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오미크론 변이'가 보고된 남아프리카 8개국에 여행 제한 조치를 취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더 많은 정보를 입수할 때까지 예방 조치 차원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8개국에 대한 추가적 비행 여행 제한을 명령한다"고 밝혔다.

여행 제한 조치에 항공편 중단 등은 포함되지 않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29일부터 남아공 포함 8개국서 외국인 입국 제한
캐나다도 7개국발 여행 제한
지난 8월3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마련된 트란스바코(Transvaco) 백신 열차 앞에 사람들이 대기 중이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철도회사 트랜스넷은 열차를 개조해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를 만들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윤지원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오미크론 변이'가 보고된 남아프리카 8개국에 여행 제한 조치를 취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더 많은 정보를 입수할 때까지 예방 조치 차원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8개국에 대한 추가적 비행 여행 제한을 명령한다"고 밝혔다.

여행 제한 조치는 오는 29일 오전 12시1분부터 Δ남아공 Δ보츠와나 Δ짐바브웨 Δ나미비아 Δ레소토 Δ에스와티니 Δ모잠비크 Δ말라위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최근 14일간 이 8개국에 체류했던 외국인들은 미국 입국이 제한된다. 이런 제한은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자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여행 제한 조치에 항공편 중단 등은 포함되지 않는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의 상황이 어떻게 진전되는지에 따라 과학과 의료 팀의 추가적인 권고를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오후 항공사들에게 브리핑을 열고 여행 제한 조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캐나다의 경우 남아공을 포함한 7개국에 대해 국경을 폐쇄하고, 이들 나라로부터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일시 중지한다고 밝혔다. 자국민들을 대상으로도 이 나라를 여행하지 말라는 권고를 내렸다.

캐나다가 여행 제한을 내린 나라는 Δ남아공 Δ모잠비크 Δ보츠와나 Δ레소토 Δ짐바브웨 Δ나미비아 Δ에스와티니다. 지난 14일간 이들 나라에 머물렀던 외국인은 캐나다에 입국할 수 없다.

지난 2주간 이 지역을 여행한 캐나다 국적자들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하며, 14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가야 한다. 캐나다는 아직 자국 내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남아공에서 보고된 새 변이를 '오미크론'으로 명명하며, 이 변이를 '우려 변이'로 분류했다.

past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