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오미크론' 공포에 글로벌 증시·국제유가 폭락..1배럴에 70달러 붕괴

김원배 입력 2021. 11. 27. 07:1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로 글로벌 증시가 급락했습니다.

국제유가도 원유 수요 감소에 대한 우려로 13% 폭락하며 배럴당 70달러 선이 무너졌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남부 아프리카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공포가 글로벌 금융시장을 강타했습니다.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모두 2%대의 급락세로 마감했습니다.

다우 지수는 905포인트, 2.53% 떨어진 34,899에서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는 지난해 10월 28일 이후 최대 하락률입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06포인트, 2.27% 하락한 4,594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지난 2월 25일 이후 최대 하락률입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53포인트, 2.23% 내린 15,491에서 장을 마감했습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뉴욕증시보다 더 떨어졌습니다.

영국 런던 증시는 3.64%, 프랑스 파리 증시는 4.75%,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는 4.15% 각각 하락했습니다.

여행, 항공, 에너지 등 경제활동에 민감한 종목들이 폭락했습니다.

오미크론으로 원유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로 국제유가가 폭락하며 배럴당 70달러 선이 무너졌습니다.

내년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는 1배럴에 10달러 24센트, 13.06% 떨어진 68달러 15센트에서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4월 27일 이후 최대 하락률입니다.

내년 1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배럴에 9달러 50센트, 11.55% 떨어진 72달러 72센트에서 장을 마쳤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