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모더나 "오미크론 변이 대응 부스터샷 개발 착수"

조수현 입력 2021. 11. 27. 08:33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새로운 코로나19 우려 변이 '오미크론'에 대응하기 위한 부스터샷 개발에 착수했습니다.

모더나는 기존 백신의 1회 투여 용량을 늘리는 방식, 기존 항원과 새 변이에 한 번에 대응할 수 있는 '다가 백신'을 개발하는 방식, 오미크론에 직접 대응하는 새 백신을 개발하는 방식 등 3가지 방안에 대해 효과를 연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새로운 코로나19 우려 변이 '오미크론'에 대응하기 위한 부스터샷 개발에 착수했습니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는 성명에서 "최대한 빨리 움직여 대응 전략을 찾아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모더나는 기존 백신의 1회 투여 용량을 늘리는 방식, 기존 항원과 새 변이에 한 번에 대응할 수 있는 '다가 백신'을 개발하는 방식, 오미크론에 직접 대응하는 새 백신을 개발하는 방식 등 3가지 방안에 대해 효과를 연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방셀 CEO는 "이미 다가 백신 후보 물질 2종을 병원에서 연구하고 있다"며 "오미크론 변이에서 나타난 것과 같은 예상 돌연변이에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모더나 측은 최초 실험용 백신이 만들어지는 데에는 통상 60~90일이 걸린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