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TV

남아공, 신종 변이로 주니어 여자하키 월드컵 개최 보류

장진아 입력 2021. 11. 27. 08:40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가 발생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12월 열릴 예정이던 국제하키연맹(FIH) 주니어 여자월드컵 대회의 개최가 보류됐다.

FIH는 27일 "최근 남아공에서 코로나19 신종 변이가 발생, 여러 나라에서 남아공으로 오는 항공편에 제한이 생기는 등 어려움을 겪게 됐다"며 "현재 상황으로는 대회를 정상적으로 열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장진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가 발생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12월 열릴 예정이던 국제하키연맹(FIH) 주니어 여자월드컵 대회의 개최가 보류됐다.

FIH는 27일 "최근 남아공에서 코로나19 신종 변이가 발생, 여러 나라에서 남아공으로 오는 항공편에 제한이 생기는 등 어려움을 겪게 됐다"며 "현재 상황으로는 대회를 정상적으로 열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발표했다.

21세 이하 선수들이 출전하는 FIH 주니어 여자월드컵은 12월 5일부터 16일까지 16개 나라가 출전한 가운데 남아공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우리나라도 네덜란드, 아일랜드, 짐바브웨와 함께 A조에 편성돼 대회 출전을 준비 중이었다.

FIH는 "상황을 주시하며 이 대회 개최를 위한 방법을 찾아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