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이재명측 "법 고쳐서라도..추징금 환수·독재 세력 단죄"

이주연 입력 2021. 11. 27. 18:12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별세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향해 "마지막까지 5·18을 짓밟은 군부 독재 세력을 끝까지 단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씨 측 정치군인들은 이제라도 광주 발포 명령자, 암매장 의혹 등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5·18 진상 규명에 적극 협조해 5·18 영령들과 유족들의 억울함을 풀어드려야 할 것"이라며 "전씨 일가족 또한 미납된 추징금 956억원을 충실히 납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선대위 대변인 故전두환 전 대통령 발인 논평
"마지막까지 5·18짓밟은 군부 독재 세력, 끝까지 단죄할 것"
27일 故전두환씨 영결식에 참석한 부인 이순자씨(왼쪽)와 전씨의 영정사진. 연합뉴스, 공동취재사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별세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향해 “마지막까지 5·18을 짓밟은 군부 독재 세력을 끝까지 단죄하겠다”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27일 논평을 통해 “전두환씨는 죽었지만, 군사 반란을 일으켜 무고한 광주시민을 살상하며 권력을 찬탈한 내란 행위는 고스란히 남았다”고 말했다.

이어 “전씨 측 정치군인들은 이제라도 광주 발포 명령자, 암매장 의혹 등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5·18 진상 규명에 적극 협조해 5·18 영령들과 유족들의 억울함을 풀어드려야 할 것”이라며 “전씨 일가족 또한 미납된 추징금 956억원을 충실히 납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부인 이순자씨는 장례를 마치면서 ‘남편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민정기 전 청와대비서관은 ‘이 사과에 5·18 민주화운동의 희생자나 유족이 포함되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정말 파렴치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법을 고쳐서라도 미납 추징금을 반드시 징수하겠다”며 “전씨 세력이 발포 명령과 암매장 의혹의 진실 앞에 무릎 꿇을 때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도 이순자씨 사과에 대해 “앞뒤를 보면 이게 사과하는 건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며 “마지막 순간에서도 광주 시민들, 국민들을 우롱했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 측 뿐 아니라 이날 정치권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가 41년 만에 내놓은 ‘대리 사과’에 대해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정의당 역시 이씨의 사과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고 진정성도 느낄 수 없는 기만적 사과”라고 밝혔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장례식장을 찾았던 전씨 측근들이 5·18을 폄훼하고 왜곡한 사실을 시민들이 다 알고 있다”며 “사과가 일말의 진정성을 가지려면 전씨 측근들의 입단속부터 똑바로 하고 추징금 2205억원 중 미납금 956억부터 납부하길 바란다”고 했다.

반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이순자씨의 대리 사과에 대한 질문에 “거기에 대해 할 말이 없다”고 답변을 피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