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이재명, 비서실장에 이낙연계 오영훈·정무실장에 文 복심 윤건영 임명

전진영 입력 2021. 11. 27. 18:27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27일 비서실장으로 재선의 오영훈 의원을, 정무실장에 초선의 윤건영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경선 과정에서 맞붙었던 이낙연계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의원을 함께 발탁, '원팀' 선대위로의 결합을 꾀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선에 대해서는 "원팀 선대위의 정신에 따라 통합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한 인선"이라며 "참신하고 유능한 초·재선 의원들을 전진 배치해 스마트한 선대위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27일 비서실장으로 재선의 오영훈 의원을, 정무실장에 초선의 윤건영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경선 과정에서 맞붙었던 이낙연계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의원을 함께 발탁, '원팀' 선대위로의 결합을 꾀한 것으로 보인다.

고용진 수석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오 의원은 원내부대표, 원내대변인과 정책위 부의장과 상임부의장을 역임해 의회 운영과 입법에 정통한 재선 의원”이라며 발탁 취지를 설명했다. 윤 의원에 대해서는 “초선의원이지만 대통령 비서실 국정상황실장을 역임해 국정 전반에 밝고, 국회 외통위원, 정보위원으로 한반도 문제 등에도 정통하다”고 밝혔다.

이번 인선에 대해서는 “원팀 선대위의 정신에 따라 통합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한 인선”이라며 “참신하고 유능한 초·재선 의원들을 전진 배치해 스마트한 선대위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