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영상]與 '2030' 광주 선대위 출범..이재명 "호남은 민주당의 회초리"

광주=CBS노컷뉴스 박희원 기자 입력 2021. 11. 28. 15:57 수정 2021. 11. 28. 21:06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8일 "'호남이 민주당 텃밭'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해 "호남은 민주당의 '텃밭'이 아니라 민주당의 '죽비'이고 '회초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또 "완전히 변화된 민주당, 완전히 혁신된 민주당으로 다시 호남의 기대에 부응하겠다"며 광주 지역 국회의원 등 선대위 주요인사들이 선대위원장 직을 반납한 점도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핵심요약
매타버스 3일차…"호남 없이 민주당이 없다는 것은 죽비와 같은 호남의 호통이 있기 때문"
'전두환 망언' 물의 빚은 尹 직격 "철학 없는 사람들에게 국민의 미래 맡길 수 없어"
지역 선대위 광주서 첫 출범…공동선대위원장은 광주여고 3학년 남진희 양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8일 "'호남이 민주당 텃밭'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해 "호남은 민주당의 '텃밭'이 아니라 민주당의 '죽비'이고 '회초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광주의 기대, 호남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철저하게 국민 우선, 민생 중심 정당으로 거듭나야 했는데 부족했다. 무엇보다도 부동산 투기를 막지 못했고 공직 개혁 부진 때문에 정책 신뢰를 얻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 참석,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호남 없이 민주당이 없다는 것은, 호남 없이 이재명이 없다는 것은, 호남이 민주당의 텃밭이어서가 아니라, 죽비와 같은 호남의 호통, 깨우침이 있기 때문"이라며 "김대중 대통령님의 민주·민생·평화협력을 완성해서 호남의 마음을 얻겠다"고 반성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또 "완전히 변화된 민주당, 완전히 혁신된 민주당으로 다시 호남의 기대에 부응하겠다"며 광주 지역 국회의원 등 선대위 주요인사들이 선대위원장 직을 반납한 점도 강조했다.

민주당의 광주 대전환 선대위에는 2030 청년들이 전면 포진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은 올해 만 18세로 처음 선거권을 갖게 된 광주 고등학교 학생의회 의장인 광주여고 3학년 남진희 양이다. 총 9명의 공동선대위원장 중 현역 의원인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을 제외한 8명은 모두 청년으로 구성됐다.

호남과 2030 표심을 완전히 파고들지 못했다는 점을 의식한 행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를 향한 비판의 말도 거침없이 쏟아냈다.

그는 "철학도, 역사 인식도, 준비도 없는 그런 사람들에게 나라와 국민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며 "광주학살의 주범 전두환을 찬양하고, 국민들을 존중하지 않는 사람이 대한민국을 제대로 꾸려갈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 후보가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정치를 잘했다는 분들도 있다"고 해 물의를 빚은 점을 직격한 것이다.

한편, 이 후보는 3박4일의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광주·전남을 누비며 호남 표심을 공략 중이다.

광주=CBS노컷뉴스 박희원 기자 wontime@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