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대만은 지금] 발트해 3국 대표단 대만 도착..중국이 질색하는 최고위급 접촉 예정 

입력 2021. 11. 28. 19:46

기사 도구 모음

리투아니아와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등 발트해 3국 국회의원 대표단이 대만을 방문했다.

28일 대만 언론에 따르면,  리투아니아 국회의원 마타스 말데이키스가 이끄는 발트해 3국 국회의원 대표단은 오는 12월 3~4일에 열리는 민주주의 관련 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대만을 방문했다.

대표단 일원인 도발레 사카리엔 리투아니아 국회의원은 "이번 대만 방문이 리투아니아에 영감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대만 타오위안공항에 도착한 발트해 3국 국회의원 대표단./사진=여우시쿤 입법원장 페이스북

리투아니아와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등 발트해 3국 국회의원 대표단이 대만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중국이 리투아니아 자국 대사관을 대표처로 강등시킨 후 이뤄졌다.

중국은 최근 대만과 관계를 강화하고 있는 리투아니아에 대해 불만이 크다. 리투아니아에 대만대표부가 설립된 후에는 공개적으로 비판을 쏟아냈다. 중국 왕이 외교부장은 지난 25일 페레트 씨야르토 헝가리 외무장관과 화상회담 중 "리투아니아가 배신을 하고 신의를 저버렸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28일 대만 언론에 따르면,  리투아니아 국회의원 마타스 말데이키스가 이끄는 발트해 3국 국회의원 대표단은 오는 12월 3~4일에 열리는 민주주의 관련 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대만을 방문했다. 독일 프랑크프루트에서 중화항공편으로 출발, 같은 날 오전 6시 18분 대만 타오위안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대표단을 이끄는 말데이키스 리투아니아 국회의원은 "지난 1년 동안 리투아이아와 대만 간의 상호 협력과 이해가 큰 진전을 이루었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같은 도전에 처한 양측이 서로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표단 일원인 도발레 사카리엔 리투아니아 국회의원은 "이번 대만 방문이 리투아니아에 영감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카리엔 의원은 이어 "발트해 연안 국가들은 러시아와 인접해 있고 대만이 중국과 해협 하나를 두고 있다"며 "거대한 권위주의 옆에 있다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18일 리투아니아 주재 대만대표처가 문을 열었다./대만 외교부

중국 공산주의에 반대 목소리를 내온 사카리엔 의원은 자신이 중국의 여행 금지 블랙리스트에 오른 것을 '명예의 상징'으로 여긴다고 덧붙였다. 또 이번 대만 여행 후 많은 이들이 블랙리스트에 추가될 수 있지만, 리투아니아는 "대만의 중요한 친구며 양국의 우호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원은 대만 방문 직전 자신의 모습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대만 언론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앞서 대만 외교부는 발트해 3국 의원 대표단의 대만 방문과 관련해 외교부, 입법원, 미국 국제민주국제연구소(NDI), 대만아시아교류기금회(TAEF)가 주관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열린 국회'라는 민주주의 관련 포럼에 참석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타이베이 쉐라톤 호텔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하지만 포럼 참석 후 대표단의 광폭 행보가 예정돼 있어 최근 리투아니아와의 갈등으로 골머리를 앓는 중국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대만 외교부에 따르면 대표단은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쑤전창(蘇貞昌) 행정원장, 우자오셰(吳釗燮) 외교부장, 여우시쿤(游錫堃) 입법원장 등과도 만남을 갖는다. 모두 대만독립 강격세력이라는 이유로 중국 출입금지령을 받은 최고위 인사들이다. 대표단은 경제부, 과학기술부 등도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대만 언론 메이리다오(美麗島)전자보가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11월 차이잉원 총통의 신임도는 지난 달보다 1.4%p 오른 54.7%를 기록했다. 신임하지 않는다고 답한 이는 올해 3월 이후 처음으로 40% 아래로 떨어진 39.9%로 집계됐다. 집정만족도는 55.5%, 불만족은 41.8%로 나타났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eanlovestaiwan@gmail.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