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연합뉴스TV

최종전 앞두고 갈린 희비..전북 웃고 울산 울고

조성흠 입력 2021. 11. 29. 07:5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프로축구 K리그1(원) 선두 전북이 대구를 완파하고 리그 5연패에 성큼 다가섰습니다.

반면 수원 삼성과 비긴 2위 울산은 자력 우승이 어려워졌습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전반 내내 일방적인 공격 흐름에도 번번이 득점 찬스를 놓친 전북.

하지만 사흘간의 자발적 합숙 효과가 후반 나타났습니다.

후반 시작 2분 만에 쿠니모토의 코너킥을 홍정호가 차넣으며 선제골에 성공했습니다.

종료 4분 전에는 문선민이 골키퍼 키를 살짝 넘기는 로빙 슛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대구에 2대0 완승을 거둔 '선두' 전북은 제주와의 최종전 만을 남겨놓은 가운데 5시즌 연속 우승에 성큼 다가섰습니다.

<홍정호 / 전북 현대> "저희 다음 경기인, 홈 경기에서 제주전을 꼭 이겨서 우승컵을 들어올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전북과 우승 경쟁 중인 울산 역시 맹공으로 수원을 두들겼습니다.

하지만 한 끗이 모자랐습니다.

전반 20분 이동경의 페널티킥이 수원 골키퍼 노동건의 선방에 막혔고, 후반 24분 이동준의 회심의 헤더 골은 오프사이드로 무효가 됐습니다.

수원과 0대0으로 비긴 2위 울산은 전북과의 승점차가 2점으로 벌어졌고, 대구와의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한 뒤, 전북이 패하는 '대역전극'을 바라야 하는 처지에 놓였습니다.

최용수 신임 감독이 소방수로 나선, 위기의 강원은 서울과 득점없이 비겼습니다.

서울은 남은 한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성남과 함께 1부리그 잔류를 확정했습니다.

반면 10위 성남에 승점 4점이 뒤진 11위 강원은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1부 리그 잔류를 다투게 됐고, 광주는 2부 리그 강등이 확정됐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