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민생 대통령' 외친 이재명.. "부동산 폭등보다 폭락 걱정"

정현수,안규영 입력 2021. 11. 29. 17:56 수정 2021. 11. 29. 20:01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대선을 100일 앞둔 29일 "목표는 오직 경제 대통령, 민생 대통령"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후보는 "이재명정부는 부동산 문제로 국민이 고통받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오히려) 부동산 가격 폭등이 아니라 폭락이 걱정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 국민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부동산 문제 해법을 제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두환 추징금도 상속하는 법 만들자"
"야당이 발목 잡아도 민생 법안 신속 입법"
이재명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29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셀카봉으로 직접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대선을 100일 앞둔 29일 “목표는 오직 경제 대통령, 민생 대통령”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 지갑을 채우고, 나라 경제를 성장시키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 후보는 “이재명정부는 부동산 문제로 국민이 고통받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오히려) 부동산 가격 폭등이 아니라 폭락이 걱정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 국민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부동산 문제 해법을 제시했다.

이 후보는 “특정 위치의 특정한 건물을 아주 높은 가격을 주고라도 사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 걸 인정해야 한다”며 “(가격을) 더 낮게 유지하려 억압할 필요가 없고, (높은 가격에) 상응하는 세금을 부담하게 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거래세 완화와 보유세 강화 기조를 동시에 추진해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세제 정책으로) 쓸데없는 투기 수요를 억제하고, 검토 중인 대대적인 주택공급정책을 제대로 시행하면 주택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공언했다.

이 후보는 오히려 금리 인상에 따른 부동산 가격 폭락 가능성을 우려했다.

그는 “유동성이 줄고, 이자율이 오르고 있어 실제 가격보다 높은 상태로 형성돼 있는 부동산 가격의 급격한 하락이 충격을 주지 않을까 걱정할 상황이 올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부동산을 비롯한 민생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내세웠다. 이 후보는 “그 어떤 것도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보다 중요하지 않다”며 “(야당이) 발목을 잡더라도 민생법안을 신속히 입법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제 신념인 전 국민 재난지원금도 양보했다”며 “허송세월하고 논쟁에 빠지기보다는 양보하더라도 당장 국민의 삶을 개선하겠다”고 역설했다. 국민을 위해서라면 물러설 수 있는 실용주의적 면모를 부각시킨 것이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증세 논란이 일고 있는 ‘국토보유세’ 신설과 관련해 “국민이 반대하면 안 한다”며 “증세는 국민이 반대하면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개혁 추진도 시사했다. 이 후보는 “모든 언론을 통제하자는 말은 아니다”면서도 “자신의 이익을 취하기 위해 가짜뉴스를 배포하는 소수 기득권세력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전남 영광 방문을 끝으로 4박5일간의 광주·전남지역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 후보는 50~60%대에 머물고 있는 호남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다.

마지막 일정으로 전남 영광 터미널 시장을 찾은 이 후보의 얼굴은 피곤 탓에 퉁퉁 부어 있었다. “더 나아진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격정적으로 호소하는 목소리는 완전히 쉬어 있었다.

2박3일이었던 다른 지역보다 일정이 더 길었고, 마이크 없이 ‘생목’으로 연설하는 현장유세 일정도 더 많았던 탓이다.


이 후보는 이번 일정 내내 광주 지역 정서의 상징인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언급하며 호남과의 공감대 형성에 주력했다.

이 후보는 조선대 간담회에서 “추징금도 공적 채무로 보고, 전두환씨의 상속재산이 발견되면 국가에 (채무를) 이행토록 해야 한다”며 “추징금은 형사처벌이라 상속되지 않는데, 그러면 아예 추징금을 상속받도록 하는 법을 만들자”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고향인 전남 영광에서는 “영광이 낳은 정치 거물”이라며 이 전 대표를 치켜세웠다. 그러고는 “이 전 대표님을 모시고 더 나아진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현수 기자, 광주·영광=안규영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