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이재명, 텃밭서 자신감 '업'.. "다음주 골든크로스 기대감"

이동수 입력 2021. 11. 29. 18:36 수정 2021. 11. 29. 19:05

기사 도구 모음

"예상보다 더 많은 분들이 열정적으로 환영·격려해 주셔서 정말 큰 힘이 됐다. 자신감도 많이 생겨났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제20대 대선 D-100일이자 전남·광주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4박5일 일정 마지막 날인 29일 기자들과 일문일답 자리에서 밝힌 소회엔 진심이 묻어났다.

조 신부는 민심 베개에 대해 "이 후보가 많이 지치고 힘들 때 우리 광주가 있다, 광주에 기대고 힘을 얻길 바란다는 뜻으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타버스' 4박5일 호남 일정 마무리
광주서 정치개혁·실용·반성 내세워
지지층 결집 호소하며 집토끼 잡기
李측 "野 기세에 더는 밀리지 않아"
李 "부동산 문제 고통 없애겠다
전두환 상속재산 추징법 만들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전남 영광군 영광터미널시장에서 지지자들과 만나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예상보다 더 많은 분들이 열정적으로 환영·격려해 주셔서 정말 큰 힘이 됐다. 자신감도 많이 생겨났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제20대 대선 D-100일이자 전남·광주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4박5일 일정 마지막 날인 29일 기자들과 일문일답 자리에서 밝힌 소회엔 진심이 묻어났다. 일문일답 직전 이 후보는 광주 5·18 민주화운동 관계자들과 오찬에서 조영대 신부로부터 ‘민심(民心)’이라고 적힌 베개를 받았다. 조 신부는 민심 베개에 대해 “이 후보가 많이 지치고 힘들 때 우리 광주가 있다, 광주에 기대고 힘을 얻길 바란다는 뜻으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이 후보는 부진한 여론조사상 지지율과 중도층 이탈, 각종 설화로 당 안팎에서 커지는 위기감과 우려를 고스란히 받아내고 있었다. 그러나 이번 호남 순회를 통해 민주당 핵심 지지기반으로부터 ‘김대중·노무현 때만큼 뜨거운’ 지지를 얻으며 자신의 ‘민주당 정체성’을 확인하고, 위로와 함께 향후 100일을 나아갈 추진력을 얻었다는 후문이다.

이번 호남 일정에 이 후보와 동행한 핵심 관계자는 “그동안 국민의힘에 ‘기세’에서 밀린다는 느낌이었지만, 이 후보의 당 전면 쇄신 의지와 호남 방문 등이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이번 주 처음 기세에서 밀리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이대로라면 다음 주 여론조사에선 골든 크로스도 기대해 볼 수 있겠다”고 진단했다.

이 후보는 앞선 호남 일정처럼 이날도 강행군을 이어가며 ‘집토끼 다잡기’에 나섰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전남 영광군 영광터미널시장에서 지지자들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이 후보가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선 D-100 전국민 선대위 회의’에서 강조한 키워드는 △정치개혁 △실용 △반성 등이다.

이 후보는 “민생은 벼랑 끝인데 국회의 시계는 너무 늦게, 더디게 간다. 정치를 바꾸겠다”며 이번 정기국회 내에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확대 등 민생법안 처리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이어 실용주의와 관련해 “필요하면 과감하게 양보하고 타협하겠다. 저의 신념이기도 한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양보했다”며 “열을 얻기 위해 허송세월하고 논쟁에 빠지기보단 당장 국민의 삶을 한 개라도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지금까지 제가 만들어 온 작은 성과에 취해 자만했다. 저부터 반성하고 새롭게 혁신하겠다”며 반성문을 썼다.

이 후보는 국민이 보내온 질문지 중 “어려운 질문만 답하겠다”며 부동산, 청년, 언론개혁을 꼽기도 했다. 이 후보는 부동산을 민심이반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진단하며 “이재명정부는 부동산 문제로 고통받게 하지 않을 것이다. 자신 있다”고 말했다. 청년 문제에는 공정성장과 균형발전을, 언론개혁에는 ‘권한만큼의 책임’을 해결책으로 내세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9일 광주시 한 식당에서 열린 5·18 관계자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뉴스1
이어 광주 조선대학교에서 열린 지역 대학생과의 간담회에선 민감한 이슈를 묻는 청년들의 질문에 거침없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이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 잔여 추징금과 관련해 “추징금도 공적 채무로 보고 전두환의 상속재산이 발견되면 국가에 채무를 이행하도록 해야 한다. 소급 적용도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만약 (소급 적용이) 문제가 된다면 법을 만들어서라도”라며 의지를 보였다.

차별금지법에 대해선 앞선 ‘신중 모드’보다 더 나아가 “충분히 사회적 합의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안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동성애에 대해선 “제가 이해하기론 원래 있는 것이다. 성적 취향은 타고나는 것”이라며 “있는 건 있는 대로 인정해 주자”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날 이낙연 전 대표의 고향인 전남 영광의 터미널시장을 방문해 지역 상인들과 만남을 끝으로 호남 민생탐방 일정을 마무리했다.

광주=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