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4살 딸 도로에 버린 30대 엄마, 돌아오라는 남편..아동학대 흔적도 없었다

윤용민 입력 2021. 11. 29. 22:06 수정 2021. 11. 29. 23:27

기사 도구 모음

인터넷 게임을 통해 알게 된 연하의 남성과 만나 4살 딸을 유기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29일 아동복지법상 유기 혐의로 30대 여성 A씨와 20대 남성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캐는 동시에 피해 아동을 A씨로부터 분리해 전문기관이 보호하도록 담당 지자체인 인천시 미추홀구와 논의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29일 아동복지법상 유기 혐의로 30대 여성 A씨와 20대 남성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픽사베이

범행동기 오리무중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인터넷 게임을 통해 알게 된 연하의 남성과 만나 4살 딸을 유기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다행히 아이는 바로 발견돼 무사했지만 범행 동기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29일 아동복지법상 유기 혐의로 30대 여성 A씨와 20대 남성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6일 오후 10시께 경기도 고양시 한 인적이 드문 이면도로에 C(4)양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양이 내버려진 당일 해당 지역의 최저 기온은 영하 1도까지 떨어졌다. 길에서 혼자 울고 있던 C양을 발견한 행인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C양이 메고 있던 어린이집 가방 등으로 신원을 확인한 뒤 친부에게 C양을 인계했다.

당시 A씨는 B씨가 빌린 렌터카를 타고 자택인 인천시 미추홀구에서 범행 장소까지 이동한 뒤 아이를 차에서 내리게 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부녀인 A씨는 인터넷 게임을 하다 2개월 전 B씨를 알게 됐고 범행 당일 처음 만난 것으로 파악됐다.

두 사람은 C양을 유기하고 인근 모텔로 가 잠을 잔 것으로 확인됐다.

남편과 함께 살고 있는 A씨는 추가적으로 C양을 학대한 흔적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은 경찰에서 A씨가 빨리 집으로 돌아오기를 바란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한다.

경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캐는 동시에 피해 아동을 A씨로부터 분리해 전문기관이 보호하도록 담당 지자체인 인천시 미추홀구와 논의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전에 아동학대 신고도 없었고 이해가 되지 않는 지점들이 있다"며 "범행 동기와 공모 여부 등은 수사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now@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