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서울신문

[강희정의 아시아의 美] 오동나무를 씻어 낼 결기/서강대 동아연구소 교수

입력 2021. 11. 30. 05:08 수정 2021. 11. 30. 16:41

기사 도구 모음

원나라 말기에 활동한 4명의 유명한 문인화가를 원말 4대가라고 부른다.

결벽증의 압권은 뜰의 오동나무를 씻는 일이었다.

집에 온 손님이 무심코 뱉은 침이 오동나무에 묻자, 예찬이 이를 물로 씻게 했던 일화는 '운림세동'(雲林洗桐)이란 고사가 됐다.

예찬의 호가 운림이라 이는 예찬이 오동나무를 씻는다는 뜻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희정 서강대 동아연구소 교수

원나라 말기에 활동한 4명의 유명한 문인화가를 원말 4대가라고 부른다. 4명의 화가는 모두 아마추어로 개성이 뚜렷한 화풍으로 유명했다. 이들은 독창적인 화법으로 자신의 감성을 화폭에 풀어냈는데, 예찬(倪瓚)도 그중 한 사람이다. 4대가 중 3명이 부유한 집안 출신이라 먹고사는 일에 관심을 두지 않아도 되는 금수저였고, 자연히 그림을 여기로 즐길 수 있었다. 강소성 무석의 엄청난 부잣집 아들이던 예찬도 예외는 아니었다. 예술 애호가였던 그는 옛사람의 서화와 골동품을 수집한 걸로도 유명했다.

예찬은 강남의 문인들과 사귀며 몽골 궁정과는 거리를 둔 은둔 생활을 하다 원 말기에는 가산을 정리하고 중국 남부를 떠돌다 병사한 인물이다. 고결한 품격이 넘치는 문인화를 그려 후세 화가들에게 큰 영향을 미쳤는데, 예찬의 남다른 성격은 결벽증에 있었다. 성격이 괴팍하고, 고집이 세기로도 유명했지만 결벽증이 심해서 시간만 나면 손을 씻는 통에 물과 수건을 든 하녀가 그의 뒤를 졸졸 따라다녔다고 한다.

결벽증의 압권은 뜰의 오동나무를 씻는 일이었다. 집에 온 손님이 무심코 뱉은 침이 오동나무에 묻자, 예찬이 이를 물로 씻게 했던 일화는 ‘운림세동’(雲林洗桐)이란 고사가 됐다. 예찬의 호가 운림이라 이는 예찬이 오동나무를 씻는다는 뜻이다. 이 일화는 어떤 더러움도 용납하지 않는 고결한 선비의 결벽을 상징하는 것으로 명청대 그림에서 종종 화제가 됐고, 조선의 장승업도 같은 제목의 그림을 남겼다.

대표적인 그림이 최자충(崔子忠)의 ‘운림세동도’이다. 세로로 긴 화면 왼편의 울퉁불퉁한 검은 바위 아래 꼬장꼬장한 얼굴의 선비가 예찬이다. 그가 주시하는 곳에는 소매를 걷어붙이고 도끼처럼 생긴 빗자루로 오동나무를 씻고 있는 하인이 있다. 오동나무는 예찬이 사랑한 나무답게 풍성한 잎을 자랑하며 늠름하게 서 있다. 나무 아래로 연록색 옷을 입은 다른 하인이 물을 길어다 청동대야에 붓는 모습이 있다. 그들에게는 길고 지루한 ‘세동’의 시간이지만 예찬의 눈매는 서늘하기까지 하다. 서슬 퍼런 주인의 눈 아래서 아무렇게나 씻을 수가 없는 것이다.

최자충, ‘운림세동도, 명, 비단에 채색, 160x53㎝, 대만 고궁박물원

최자충은 그림 상단의 연푸른 오동잎에서 시작해 검은 정원석, 그리고 붉은 옷을 입은 시녀와 왼편 하단 청록의 바위까지 우리 시선이 차곡차곡 떨어지게 그림을 구성했다. 이런 배치는 시선을 중앙의 예찬과 세동 장면으로 집중하게 한다. 옅은 핑크빛 옷을 입은 세 명의 인물이 주인공 같다. 필선은 가늘고 섬세하며 굵기의 변화가 없어서 마치 펜화를 보는 듯하다.

녹색과 분홍색을 기조로 한 가벼운 담채에서 수채화 같은 느낌을 받기도 하지만 필선과 어우러진 채색이 깔끔하고 정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자신만의 화법으로 명성을 얻어 남쪽에는 진홍수, 북쪽에는 최자충이라는 뜻의 ‘남진북최’(南陳北崔)란 말이 나올 정도로 이름을 떨쳤던 최자충의 기량을 잘 보여 주는 그림이다.

왼쪽 상단에는 최자충이 예찬의 인품을 찬양하는 글을 썼다. 한 점의 더러움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예찬의 결벽증이 인구에 회자되는 이유는 아무나 못 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기어이 오동나무를 씻어 내는 결기가 필요한 때 아닌가.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