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이재명 부인' 김혜경 인터뷰에..네티즌 "품위있다" 호평

이미나 입력 2021. 11. 30. 11:12 수정 2021. 11. 30. 11:41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부인 김혜경 씨가 29일 "제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은 잘 듣고 공감해서 정치인 이재명에게 전달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 씨는 본인의 필살기에 대해 "너무 어려운 질문이다"라면서도 "제일 잘할 수 있는 일은 잘 듣고 공감해서 정치인 이재명에게 전달해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꼽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혜경, 자신의 필살기로 '소통' 꼽아
"잘 듣고 공감해서 이재명에게 잘 전달하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부인 김혜경 씨가 29일 "제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은 잘 듣고 공감해서 정치인 이재명에게 전달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 씨는 이날 JTBC 뉴스룸과 인터뷰에서 "남편의 사과 글을 보고 진심이 느껴져서 혼자 눈물이 났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씨는 과잉취재 논란에 대해 "처음에는 상처가 될 수도 있고 신경도 쓰이긴 하는데 요즘 우리 국민이 너무 현명해서 제자리로 돌아가는 시간도 빠르더라. 요즘 같아서는 별로 걱정하지 않는다"면서 "요즘에는 소셜미디어도 많고 (해명할) 창구도 있어서 국민께서 너무 과한 건 과한 거대로 거르셔서 그런 믿음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정을 따로 다니는 이유'에 대해서는 "같이 다니면 든든한데 캠프에서 같이 안 보낸다"며 "워낙 다닐 곳이 많고 만날 사람이 많아 효율적으로 따로따로 다니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 인터뷰할 때 제가 찡찡거리며 '너무 힘들다. 괜히 한다고 했다'고 하면 남편은 '있는 대로 보여주면 된다'고 답해준다"고 전했다.

아울러 "대선후보나 정치하는 분들은 정책으로 의견을 말하는데 배우자는 제한된다. 정책에서 소외된 곳, 조금 더 미치지 못한 곳에 주력하려고 한다"고 했다.

또 김 씨는 “(이 후보가) 메시지 전달이든지 혼자 골똘히 생각하다 저한테 던진다. 옆에 저밖에 없으니까”라며 “기본소득을 주면 어떠하겠냐고 하면 ‘왜 공짜로 국민에게 돈을 주나, 국민도 이런 의심 있을 것 아닌가’ 이야기하다 보면 본인의 방어적인 논리가 세워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씨는 "대통령 배우자가 될 분에게 바라고픈 게 있다"며 "사회에서 일하는 여성이 가장 많이 힘든 것 같다"면서 "보육, 출생, 돌봄 등 여러 문제가 많기 때문에 대통령 배우자가 특별히 세심하게 배려해주는 정책을 써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김 씨는 본인의 필살기에 대해 "너무 어려운 질문이다"라면서도 "제일 잘할 수 있는 일은 잘 듣고 공감해서 정치인 이재명에게 전달해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꼽았다.

해당 인터뷰 영상에는 "현명하고 지혜롭다", "품격과 교양이 돋보였다", "온화한 모습에 국민들이 좋아할 것 같다" 등의 호평이 이어졌다.

시청률전문기업 TNMS에 따르면 ‘JTBC 뉴스룸’에서 약 8분가량 진행된 김 씨 인터뷰는 40대 남자가 가장 많이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JTBC 뉴스룸’ 평균 시청률은 1.2% (TNMS, 유료가구) 였고, 한 주전 1.9%보다 하락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