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TV

미국 오미크론 상륙 대비.."우려되나 패닉까진 아냐"

보도국 입력 2021. 11. 30. 13:0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코로나19의 세계 최대 피해국인 미국에서는 아직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보고되지 않았지만 백악관은 곧 상륙할 것으로 보고 대비에 나섰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패닉에 빠질 필요는 없다면서 추가 봉쇄 조치 없이 부스터샷을 독려했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조만간 미국에서 새로운 변이 감염자를 보게 될 것"이라며 오미크론의 상륙을 기정사실처럼 받아들였습니다.

그러나 오미크론에 대해 경계를 나타내면서도 지나친 우려는 자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오미크론 변이는 우려의 근원이지 패닉의 근원은 아닙니다. 우리는 세계 최고의 백신, 최고의 의약품, 최고의 과학자들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미 행정부는 오미크론에 대처할 최선 전략을 부스터샷, 추가접종 확대로 설정했습니다.

오미크론이 감염 후 자연 면역과 백신 접종에 따른 면역 모두 무력화할 가능성도 나왔지만, 백신이 보호 효과가 있다는 게 바이든 대통령의 판단입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다시 강조하고 싶습니다. 파우치 박사는 나와있는 백신들이 오미크론에 대해 어느 정도 보호효과가 있고 부스터샷은 효과를 상당히 강화한다고 믿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실내와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도 호소했습니다.

뉴욕시의 경우는 실내 마스크 의무화 조치를 다시 도입했습니다.

바이든 정부는 다만 지난주 남아공 등 남아프리카 8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금지한 것을 제외하고 봉쇄 또는 영업 정지 등 추가적인 조치는 내리지 않았습니다.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이스라엘이나 일본과 같은 고강도 대책은 현 단계에서 필요없으며, 나중에 검토해도 늦지 않다는 겁니다.

하지만 오미크론 대처에 실패하면 지지율이 40% 초반대로 떨어진 바이든 대통령은 또다른 정치적 치명타를 입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