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김기현 "이준석 술 많이 마셨다고, 헤매고 있는 듯"

장영락 입력 2021. 11. 30. 14:45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밤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기고 잠적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이날 이 대표가 음주를 과하게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0일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관련 질의에 "오늘 만나서 말씀을 들어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오전 일정이 취소됐다고 해서 그래서 상황을 좀 더 파악해 보려고 한다"며 "내용을 좀 더 파악해보고 논의를 좀 해야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표직 사퇴 가능성엔 "말씀드리기 어렵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밤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기고 잠적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이날 이 대표가 음주를 과하게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사진=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0일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관련 질의에 “오늘 만나서 말씀을 들어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오전 일정이 취소됐다고 해서 그래서 상황을 좀 더 파악해 보려고 한다”며 “내용을 좀 더 파악해보고 논의를 좀 해야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대표직을 사퇴할 수 있다는 전망에 대해서는 “제가 관측자가 아니어서 말씀을 드리기는 어렵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다만 김 원내대표는 “(이준석이) 완전히 헤매고 있는 것 같다”며 “어제 술을 많이 먹었다고 한다. 사고까지는 모르겠고, 조치를 해야겠다“고 밝혔다. 전날 이 대표 메시지가 중대한 결심에서 나왔기보다는 우발적으로 나왔을 수 있다는 뉘앙스로 읽힌다.

의미를 파악하기 힘든 메시지를 페이스북에 올려놓고 다음날 일정까지 모두 취소한 이 대표는 이날 오후까지도 별다른 동태 소식이 나오지 않고 있다.

이 대표는 오늘 뿐만 아니라 이후 공식일정도 모두 취소한 것으로 알려져 대표직 사퇴가 기정사실화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