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프레시안

<조선일보> 일가 가정폭력 사건 봐주기 논란..당시 중앙지검장은 윤석열

입력 2021. 11. 30. 15:11

기사 도구 모음

[조성은 기자(pi@pressian.com)]남편의 학대와 폭력 끝에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난 고(故) 이미란 씨의 유족들이, 검찰이 사건을 축소·봐주기 기소했다며 대검에 감찰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한다.

유족 측 법률대리인 하승수 변호사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시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검이, 남편 방용훈의 범죄사실이 인정됐음에도 불구하고 축소·봐주기 기소를 했다"고 주장하며 "대검찰청에 감찰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족 측 "조선일보 방씨일가 관련 사건 축소기소에 대한 대검 감찰요청"

[조성은 기자(pi@pressian.com)]
남편의 학대와 폭력 끝에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난 고(故) 이미란 씨의 유족들이, 검찰이 사건을 축소·봐주기 기소했다며 대검에 감찰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한다. 이 씨의 남편은 방용훈 전 코리아나호텔 사장으로, 고 방일영 <조선일보> 회장의 차남이자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동생이다. 방 전 사장은 지난 2월 숙환으로 사망했다. 

유족 측 법률대리인 하승수 변호사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시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검이, 남편 방용훈의 범죄사실이 인정됐음에도 불구하고 축소·봐주기 기소를 했다"고 주장하며 "대검찰청에 감찰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씨는 방 전 사장의 배우자로, 2016년 9월 한강에 투신해 세상을 떠나며 유서를 통해 '5개월여 전부터 남편 방 전 사장으로부터 학대와 폭행을 당했고 지하실에 감금되기까지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 씨의 친정 유족들이 이 씨의 죽음에 대해 진상규명을 시도하자 방 전 사장은 이 씨의 친정어머니 자택을 찾아 현관문을 파손하는 등 난동을 부렸고 유족 측은 이같은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증거로 방 전 사장을 주거침입과 재물손괴 혐의로 고소했었다.

당시 수사를 맡은 용산경찰서 측은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서울서부지검에 넘겼다. 검찰도 무혐의로 처분하자, 일각에서 '봐주기 수사' 논란이 일었다. 유족의 항의 끝에 재수사가 이뤄져 지난 2017년 방 전 사장은 벌금 2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하 변호사는 이날 "서울중앙지검이 축소·봐주기 기소를 한 사건은 △방용훈 등의 주거침입·재물손괴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관이 공문서위조를 했음에도 2021년 5월 허위공문서작성으로만 기소한 사건(현재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 중) △고 이미란씨의 자녀들이 이미란씨를 학대하고 상해를 입힌 건에 대해 수서경찰서가 폭처법위반(공동존속상해)로 송치했음에도 불구하고 2017년 11월 강요죄로 봐주기·축소 기소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하 변호사는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 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라고 강조했다.

하 변호사는 "이 사건들은 명백한 증거들을 부정하고 봐주기·축소 기소를 한 사건들"이라며 "현재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 중인 사건의 경우에는, 재판부가 공소장변경을 검토하라고 해도 검사가 공소장 변경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또한 검찰이 고 이미란 씨의 유서, 해외 비자금 관련 자료 등을 통해 드러난 방 씨 일가 자금거래 의혹을 포착하고도 관련 수사를 하지 않다"며 "이점에 대해서도 감찰을 요청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성은 기자(pi@pressian.com)]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