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마카오 '도박왕' 체포에 경제 휘청.."마카오 세금수입 80%가 카지노산업"

김민지 입력 2021. 11. 30. 15:31

기사 도구 모음

마카오 '도박왕'으로 불리는 앨빈 차우(중국명 저우차오화) 선시티 창업자가 '원정도박' 알선 등의 혐의로 체포된 후 마카오 카지노산업이 휘청인다는 보도가 나왔다.

30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차우의 체포 소식이 전해진 후 주식시장에서는 카지노주 매도세가 커졌고, 마카오 카지노매장 VIP룸은 텅 비었다.

전문가들은 블룸버그를 통해 "차우의 체포로 마카오의 연간 VIP 도박 수익 30억달러 가운데 약 4분의 3이 사라졌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카오 ‘도박왕’으로 불리는 앨빈 차우(중국명 저우차오화). 2021.11.30 AP 연합뉴스

마카오 ‘도박왕’으로 불리는 앨빈 차우(중국명 저우차오화) 선시티 창업자가 ‘원정도박’ 알선 등의 혐의로 체포된 후 마카오 카지노산업이 휘청인다는 보도가 나왔다.

30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차우의 체포 소식이 전해진 후 주식시장에서는 카지노주 매도세가 커졌고, 마카오 카지노매장 VIP룸은 텅 비었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분석가 안젤라는 “마카오 카지노에 VIP 게임이 없어지면 수익이 34% 감소할 것”이라고 전했다. 통신은 중국 규제 당국의 카지노 감독 강화법안 개정보다 차우의 체포가 마카오에 더 큰 타격으로 여겨진다고 덧붙였다.

차우는 마카오 조폭사회 대부인 인궈줘의 후계자로, 2007년 인터넷도박사업을 시작하며 사업가로 변신했다. 마카오에 20여개의 카지노를 소유하고 연예계, 영화 제작까지 뛰어들었다.

앞서 그는 지난 27일 ‘원정도박’ 알선 등 혐의로 마카오 경찰에 체포됐다. 중국 내에서는 도박이 금지되어 있지만, 특별행정구인 마카오는 중국 영토에서 유일하게 도박이 합법적으로 허용되는 곳이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차우는 헬기 수송, 호텔 스위트룸 제공 등 호화 마케팅으로 VIP도박룸의 고객들을 끌어모은 것으로 알려진다. 또 중국에 자산운용회사를 설립해 도박자금에서부터 돈세탁까지 제공했으며, 주주는 8만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차우의 체포는 마카오 카지노산업뿐 아니라 경제 전반에 타격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카지노와 연계된 관광산업은 마카오 세금 수입의 80%를 차지한다.

전문가들은 블룸버그를 통해 “차우의 체포로 마카오의 연간 VIP 도박 수익 30억달러 가운데 약 4분의 3이 사라졌다”고 전했다. JP모건의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선시티는 마카오 VIP게임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2019년 마카오 카지노 수익의 약 15%를 점하고 있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